일본 컬링팀 후지사와, 낮에는 보험사 일하며 올림픽 도전
일본 컬링팀 후지사와, 낮에는 보험사 일하며 올림픽 도전
2018.02.25 16:54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한국 여자 컬링팀처럼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도 스토리를 가지고 있었다. 


지난 24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일본이 영국을 5-3으로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은 한국 대표팀과 준결승전에서 만나 11엔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7-8로 패배해 동메달 결정전에 나서게 됐다.


경기 중반까지 영국에 2-3으로 끌려가던 일본은 8엔드에서 1점을 뽑아 동점을 만들며 9엔드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진 마지막 10엔드에서 영국 선수가 실수하며 승리한 일본 선수들은 서로 얼싸안고 환호했다.


일본의 주장역할을 하는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는 전날 한국에 패배했을 때처럼 눈물을 흘리며 팀 동료들과 기쁨을 만끽했다.


후지사와는 "거의 지는 경기였는데 상대 실수로 이겨 처음에는 믿을 수 없었다"라며 "샷은 자신 있었다. 밀어붙이며 싸웠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다음날인 25일 메달 시상대에 참석한 일본 대표팀은 예선전부터 한국과 두 번 맞붙으면서 한국 국민들에게도 익숙한 얼굴이 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후지사와는 한국의 배우 박보영을 닮은 얼굴로 인기를 끌기도 했다.


후지사와의 가족은 모두 컬링선수로 뛰고 있다. 덕분에 후지사와도 5살 때부터 컬링을 시작해 선수로 활동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의 주부전력에 입사한 후지사와는 컬링 선수 경력을 계속 이어나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서는 대표팀 선발전을 앞두고 낮에는 보험회사 사무원으로 일하면서 오후와 주말에 운동을 병행했다.


낮에는 생계를 위해 일을 병행한 후지사와는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내는 것으로 값진 보상을 받았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산케이스포츠는 "시내의 보험 대리점 상담 일을 하면서 컬링을 하며 올림픽을 준비한 후지사와는 동메달을 딴 뒤 흥분을 억제하지 못했다"라며 "빙상 이외에도 화제를 뿌리고 일본 열도를 흥분시킨 컬링 자매들. 마지막으로 최고의 결말이 기다리고 있었다"고 극찬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소복이 쌓인 눈밭에 퐁당 빠졌다가 '아이스 인절미' 된 댕댕이
입력 2018.12.13 11:45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생후 12주 된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소복히 쌓인 눈밭에서 뛰어노는 모습이 많은 이들에게 훈훈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9gag)는 미국 콜로라도주에 사는 강아지 코나(Kona)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코나는 눈이 가득 쌓인 산책길을 따라 펄쩍펄쩍 뛰며 신난 몸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태어나 처음 보는 함박눈이 마냥 신기했던 녀석은 입안 가득 하얀 눈을 씹어 먹어댔다.




이어 코나는 뽀드득거리는 촉감이 좋았는지 높게 쌓인 눈 속에 몸을 파묻으며 펑펑 내리는 흰 눈을 만끽했다.


주인은 "코나가 이렇게 좋아하는 모습은 간식 시간 이후로 처음 본다"며 함께 즐거워했다.


해당 영상은 나인개그에 공개된 지 하루도 채 안 돼 조회 수 10만 회를 돌파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자아냈다.


코나 주인은 강아지 이름으로 SNS 계정을 만들어 '코나의 육아일기'를 공개하고 있다.


현재 코나는 귀여운 외모와 특유의 애교로 팔로워가 무려 2만 7천여 명에 달하는 인기 스타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강아지를 키우는 견주들은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 날 산책을 걱정하게 된다. 혹여 차가운 눈에 발이 시려 감기라도 걸릴까 하는 마음에서다.


일본 야마자키 가쿠엔대의 니노미야 히로요시 수의학 박사에 따르면 강아지의 혈관은 발바닥을 얼게 하지 않는 역류 열교환(countercurrent heat exchange)이 존재한다.


역류 열교환의 원리는 동맥의 더운 피가 정맥의 식을 피를 데워주는 구조로 추운 겨울날 강아지의 발바닥 구석구석 동맥에서 열을 전달해 체온을 유지해 준다는 것.


또 강아지 발바닥에는 두꺼운 지방층으로 구성되어 있어 보온작용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강아지는 눈 속에 맨발로 있어도 발이 시리지 않다.


다만 동물전문가들은 눈이 많이 내린 날 제설작업에 사용되는 염화칼슘의 형태가 날카로워 강아지 발바닥에 상처를 입힐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를 하라고 당부한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