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에 "가가가가!!" 외쳤던 MBC 해설위원의 숨겨진 과거
윤성빈에 "가가가가!!" 외쳤던 MBC 해설위원의 숨겨진 과거
2018.02.17 11:10

인사이트(좌) MBC,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의 시작은 그의 능력을 알고 발굴해낸 선수 출신 전 감독이 있었다.


지난 16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가 열렸다.


전날부터 이어진 1차 시기부터 줄곧 1위를 지켜온 대한민국 대표 윤성빈 선수가 이변 없이 가장 좋은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윤성빈의 기록은 3분20초55로 2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니키타 트레수보프의 3분22초18보다 1초63 앞선 기록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윤성빈의 금메달은 선수 본인과 코칭 스태프의 쾌거였고 대한민국의 기쁨이었다.


윤성빈이 결승선을 통과하며 썰매에 누워 두 손을 번쩍 치켜올릴 때 그만큼 기뻐한 이가 또 한 명 있었다.


바로 MBC 해설위원 강광배 위원이었다.


강 위원은 현재 MBC에서 동계올림픽 경기를 해설하고 있지만 동계올림픽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선수 출신이다.


인사이트선수 시절 강광배 위원 / 연합뉴스


강 위원은 '한국 썰매 스포츠의 개척자'로 불린다.


원래 스키선수를 꿈꿨지만 무릎 부상으로 꿈을 접고 1994년 루지 국가대표 선발 공고에 응하며 썰매 종목 선수로 변신했다.


이후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루지, 2002년 솔트레이크, 2006년 토리노에서 스켈레톤, 2010년 벤쿠버에서 봅슬레이 선수로 나서며 올림픽 썰매 3종목 모두에 출전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현역에서 은퇴한 강 위원은 2012년 윤성빈을 발굴해 스켈레톤에 입문시켰다.


강 위원의 당시 가정 형편이 어려웠던 윤성빈을 물심양면으로 보살폈고 훈련시켰다.


강 위원의 훈련을 소화한 윤성빈은 마침내 국가대표 선수가 됐다.


윤성빈은 스켈레톤에 입문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타고난 신체능력과 끊임 없는 훈련으로 마침내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올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다들 아는 것처럼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새로운 '스켈레톤의 황제'라는 칭호를 얻었다.


강 위원은 윤성빈의 금메달에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말을 반복했다.


비록 자신은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지만 직접 발굴하고 키워낸 제자의 성장에 감격한 목소리였다.


Naver TV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가가가가가!!" 윤성빈 금메달 질주에 흥분해 '가'만 외친 '꿀잼' MBC 해설진 영상'스켈레톤' 윤성빈 선수의 질주를 중계를 하던 MBC 해설진들의 흥분한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코리언 아이언맨' 윤성빈이 스켈레톤 썰매에 새긴 '태극기 주먹'윤성빈이 '태극기 주먹'이 그려진 썰매를 타고 평창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너무 추워 지하철에 몰래 탄 '길냥이' 아무도 쫓아내지 않은 출근길 시민들
입력 2018.12.13 10:47


[인사이트] 한예슬 기자 = 만원 지하철에서 좌석 하나를 떡하니 차지하고 만 고양이 한 마리.


그러나 승객들 중 어느 누구도 고양이에게 함부로 손을 대지 않았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는 터키에서 촬영된 길고양이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장소는 사람이 가득 차 있는 아침 만원 지하철 안이다. 승객들은 앉을 좌석을 찾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서서 출근을 해야 했다.



그런데 지하철을 가득 채우는 사람들 사이로 의외의 승객이 찾아와 좌석 한 칸을 차지했다.


주인공은 바로 따뜻한 실내를 찾아 지하철 안까지 숨어 들어온 길고양이 한 마리였다.


편안한 지하철 좌석을 당당하게 차지한 고양이는 몸을 눕히고 만족스런 표정을 지었다.


그런데 이 곳 지하철 승객들은 아무도 고양이를 내쫓지 않았다.


피곤한 아침에 좌석 하나를 고양이에게 빼앗긴게 아쉬울 만도 하건만, 손님들은 밖에서 추위에 떨다가 들어온 고양이를 따뜻한 눈길로 지켜보기만 했다.



길고양이 한 마리도 소중하게 대하는 터키 시민들의 사진은 온라인에 공개되자 많은 사람들의 감동을 자아냈는데, 사실 터키에서는 이런 일이 흔히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진이 찍힌 나라인 터키에는 "고양이를 죽이면 모스크 신전을 지어야 신의 용서를 받을 수 있다"는 격언이 있다.


이런 말이 나올 만큼 터키 사람들은 고양이를 아주 좋아해서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는 것. 


지난 2월경 터키 이스탄불에서는 삼색 고양이가 에스컬레이터 앞을 막고 있자 손님들이 고양이를 치우는 대신에 길을 돌아가는 모습이 영상으로 촬영되기도 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