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년전 女 미라 허벅지에서 ‘미스터리 문신’ 발견
1300년전 女 미라 허벅지에서 ‘미스터리 문신’ 발견
2014.03.29 12:10


1,300년전 발견된 미라와 그녀의 허벅지에서 발견된 미스터리한 문신. 사진 : 라이브 사이언스


수천 년 전 아프리카 여성 미라의 허벅지에서 미스터리한 ‘기독교’ 문신이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과학매체 라이브 사이언스닷컴은 해당 미라를 보관 중인 대영박물관이 여성미라 외형과 문신 모습을 공개했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프리카 수단 북부 나일 강 유역에서 발견된 이 미라의 주인공은 약 1,300년 전 생존했던 여성으로 추정되며 보존상태가 상당히 양호해 고고학계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흥미로운 것은 최근 대영박물관 측이 해당 미라에 대한 적외선 컴퓨터단층촬영(CT)를 수행하던 중 허벅지 부분에서 기묘한 흔적을 발견했다는 점이다.

 

삼각형이 대칭을 이루고 있는 이 흔적은 언뜻 보면 ‘나비’를 연상시키는데 뒷부분에 ‘십자가’를 떠올리게 하는 표식이 인상적이다. 대영박물관 측에 따르면 이 표식은 고대 그리스에서 ‘대천사 미카엘’을 상징하는 기독교 모노그램이다.

 

대영박물관 큐레이터인 다니엘 앙투안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표식은 그리스어로 ‘M-I-X-A-H-A’를 나타내는데 이는 미카엘(Michael)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는 “이는 고대 문신 예술의 시작이 어땠는지 추정해볼 수 있는 중요한 증거”라며 “이 문신이 왜 새겨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천사’라는 의미를 생각해보면 아마 보호의 뜻이 담겨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신이 새겨진 미라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3년 러시아 시베리아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2,500년 전 여성 미라에서도 사슴 등의 동물모양 문신이 발견된 바 있다.



By 인사이트 에디터



 

故 종현 '1주기'인 오늘, 샤이니 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영상 하나
입력 2018.12.18 08:17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1년 전 오늘(18일), 거짓말 같이 우리들 곁을 떠나간 샤이니 故(고) 종현.


아름다운 목소리로 우리에게 큰 감동을 주던 그였던 만큼 그를 오랜 시간 지켜본 팬들과 동료 가수들은 깊은 슬픔에 젖어들었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종현을 그리워하는 이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그 중에는 종현의 가장 가까이에서 오랜 시간 같은 그룹 멤버로 활동했던 샤이니 키도 포함됐다.



샤이니 키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9월 돔콘서트 리허설 당시 촬영했던 짤막한 영상을 하나 게재했다.


그 영상 속에는 종현의 모습도 담겼다.


뒤에 앉아 머리를 매만지는 키를 지켜보던 종현은 키가 카메라를 자신의 쪽으로 비추자 환한 미소와 함께 고개를 까닥 옆으로 기울였다.


영락없는 장난 끼 가득한 소년의 모습이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SHINee KEY(@bumkeyk)님의 공유 게시물님,


밝게 웃고 있는 종현의 모습은 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던 것일까.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곳에서 잘 지내고 있는 거냐"며 종현에 대한 그리움을 한껏 드러냈다.


또 "기범아, 힘내자. 잘 지내고 잘 먹고 있어야 한다"며 키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지난 2008년 그룹 샤이니 멤버로 데뷔한 종현은 '누난 너무 예뻐',''링딩동','셜록','루시퍼','산소 같은 너'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