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기오염 정화 위해 3년간 3만 그루 나무 심은 롯데마트

김지현 기자 2017.04.04 16:53

인사이트롯데마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롯데마트가 대기오염 정화를 위해 지난 3년간 총 3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롯데마트는 4일 최근 환경부와 한국 환경산업기술원, NGO 단체인 미래숲과 함께 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 캠페인은 올해는 한강시민공원 광나루 지구에서 개최됐다.


캠페인 첫해인 2015년에는 강동구 고덕천 일대에서 식수활동을 진행했고, 지난해에는 한강시민공원 잠실 지구에서 나무를 심었다.


캠페인 3회 동안 롯데마트는 총 1만5000 그루의 나무를 심었으며, 3000명가량의 시민과 임직원이 참여했다.


또 롯데마트의 임직원 봉사단인 '샤롯데 봉사단'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4월 '5000 그루 나무심기'를 통해 아동복지시설들의 꿈나무들과 시민들에게 묘목 및 모종 화분과 모종삽, 물 조리개 등 원예 용품을 지원해왔다.


이로써 롯데마트는 '샤롯데 봉사단'과 '어울림(林) 푸르림' 캠페인을 통해 3년간 총 3만 그루의 식수 성과를 기록했다.


롯데마트는 3만 그루의 나무를 심음으로써 1년간 112톤, 30년간 3,360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오는 2018년엔 '5000 그루 나무심기'가 아닌 '1만 그루 나무심기'로 식수의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며, '어울림(林) 푸르림(林)'캠페인도 매년 1만5000 그루의 나무를 심는 규모로 확대해 '범국민적 나무 심기 캠페인'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할 방침이다.


정원헌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은 "매년 황사 및 미세먼지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등 쾌적한 대기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며 "나무심기 캠페인이 범국민적인 차원의 캠페인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AD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