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살 때부터 '담배 두 갑'씩 피우던 아이가 이렇게 바뀌었다

박송이 기자 2017.03.30 17:22

인사이트엔고이사오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지독한 '니코틴 중독'으로 전 세계인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아이가 놀라운 반전을 선보였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엔고이사오는 2살 때부터 담배를 달고 살았던 소년이 금단현상과 비만을 이겨내고 건강을 되찾았다고 전했다.


지난 2010년 인도네시아에 사는 2살 꼬마 알디 리잘(Ardi Rizal, 9)은 전세계 사람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아직 대소변도 가리지 못한 채 기저귀 찬 알디가 능숙하게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이렇게 하루에 두 갑씩 담배를 피우던 알디가 7년이 지난 최근 깜짝 놀랄만한 근황을 공개했다.


당시 사람들은 알디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고 자국인 인도네시아 정부까지 나서서 알디의 금연을 도왔다.


전문 연구진의 상담과 관리 덕분에 소년은 생후 18개월부터 시작했던 담배를 힘겹게 끊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엔고이사오


하지만 니코틴 금단 현상으로 인해 과도한 음식섭취가 이어졌고 이번엔 비만이 소년의 발목을 잡았다.


다시 1년이 지난 현재, 알디가 꾸준한 운동과 노력으로 다이어트까지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알디는 전과는 다른 늘씬한 모습과 한결 편안해진 미소를 선보였고 누리꾼들은 알디의 변신에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인도네시아 내에서 담배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과 인도에 이어 세계 3위에 '미성년자 흡연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연간 20만명이 흡연 관련 질병으로 사망한다.


2016년 인도네시아 보건부에 따르면 인니 전체 국민의 3분의 1이 흡연자이며 특히 남자 어린이의 흡연율은 54%에 달한다.


이에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담배 수입을 줄이고 담뱃세를 올리는 한 편, 정부는 금연구역을 확충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웠지만 국민들의 흡연율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News for you

2살 때부터 '담배 두 갑'씩 피우던 아이가 이렇게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