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근혜 탄핵날' 치킨 매출 '48%' 늘었다…영화관은 급감

김지현 기자 2017.03.20 11:06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일인 지난 10일, 치킨집의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KB국민카드는 20일 주요 업종에서 KB국민카드의 사용액과 사용 건수를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일인 지난 10일과 선고일 이전 5번의 금요일 평균치로 구분해 비교했다.


그 결과 치킨 집에서 카드 사용액은 최근 5주 평균 대비 48.3% 증가했고 사용 건수도 48.5% 증가했다.


특히 직장인 퇴근 시간대인 오후 6시~8시까지 사용액은 이전 평균치보다 60% 넘게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와 40대가 각각 50.0%, 52.1% 증가했고 60대와 70대 이상도 33.0%, 27.9% 늘었다. 또 주점과 배달 어플리케이션 사용액도 각각 15.9%와 13.3%씩 증가했다.


반면 영화관과 공연장에서의 카드 사용액은 25.2%, 사용 건수는 27.8% 각각 줄었다. 백화점과 대형할인점에서 사용액도 각각 8.4%, 6.5%씩 감소했고, 사용 건수도 줄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같은 소비 현상은 월드컵이나 올림픽 등에서 국가대표팀이 경기할 때 주로 나타난다"며 "카드 사용 패턴을 보면 집에서 탄핵 관련 뉴스를 보면서 음식을 시켜먹고 외출은 자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