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진 때문에 헤어졌던 반려견과 '6년' 만에 재회한 할머니의 눈물

김나영 기자 2017.03.19 21:53

인사이트NH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잃어버린 반려견을 6년 만에 다시 만난 할머니가 보인 눈물이 가슴 울컥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일본 NHK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헤어졌던 반려견과 눈물의 상봉을 하는 스즈키 다케코 할머니를 소개했다.


올해 88세인 스즈키 할머니는 일본 기후현에 있는 비영리단체 NPO를 통해 잃어버린 반려견 '마리'를 되찾았다.


그간 NPO는 1년에 두 번 지진으로 가족을 잃은 반려견과 주인을 다시 만나게 해주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총 16마리의 강아지들이 주인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 프로젝트로 스즈키 할머니도 반려견 '마리'를 6년 만에 다시 만났다. 할머니는 오랜만에 다시 마주한 마리를 품에 안아들고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NHK


사실 마리는 지진으로 목숨을 잃은 아들 켄타가 남긴 유일한 흔적이다.


당시 할머니의 아들 켄타는 마리를 구조한 뒤 해일에 휩쓸려 사망했다고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마리도 이런 할머니를 알아봤는지 할머니를 보자마자 품에 꼭 안겼다.


녀석을 품에 안은 할머니는 "아들이 내게 남긴 유일한 가족인 마리를 찾아 너무 다행이다"면서도 "여건이 여의치 않아 지금은 마리와 함께 살 수 없어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할머니는 마리를 다시 보호소에 두고 돌아서며 "꼭 다시 만나자"고 계속 되풀이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슴 절절한 마리와 할머니의 사연에 "하루 빨리 둘이 함께하길 바란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지진 때문에 헤어졌던 반려견과 '6년' 만에 재회한 할머니의 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