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에 설민석이 내놓은 입장

황규정 기자 2017.03.17 16:13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한국사 강사 설민석 씨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16일 설민석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논란과 관련 자신의 입장이 담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설씨는 1919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고급 요릿집 '태화관'에서 독립선언 한 것을 두고 "최초의 룸살롱 격인 태화관에 모여 낮술을 마셨다"고 표현했다.


또한 33인 중 한 명인 손병희가 술집 마담 주옥경과 사귀다가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에 33인 후손들은 설 씨가 독립운동을 한 선열들을 모독했다고 비난했다.


인사이트SBS '8시뉴스'


이와 관련 설씨는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설씨는 객관적 근거를 바탕으로 하더라도 역사라는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한다고 밝히며, '민족대표 33인' 역시 학계에서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고 말했다.


그 예로 △민족대표 33인이 3·1 운동 당일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게 연락하여 투옥된 점, △탑골공원에서의 만세 운동이라는 역사의 중요한 현장에 있지 않았다는 점, △그 자리에서 만세 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들과 일반 대중들이었다는 점을 꼽았다.


인사이트SBS '8시뉴스'


설 씨는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하여 도서 및 강연에 반영하였으며,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설씨는 "이는 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이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3·1운동 당시 목숨 걸고 싸웠지만 역사에 단 한 줄도 기록되지 않은 대중들의 숭고한 죽음을 알리고 싶어 다소 지나친 표현을 사용하게 됐다는 것이 설씨의 입장이다.


마지막으로 설씨는 "앞으로는 더욱더 신중한 자세로 역사 대중화에 힘쓰겠다"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SBS '8시뉴스'


한편 해당 논란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잘못했다"와 "문제 없다"로 나뉘어 여러 설전이 오갔다.


한 누리꾼은 '팩트라 하더라도 말이라는 건 어감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번 일은 지나친 감이 있다'며 설씨의 행동이 잘못됐음을 지적했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견해차이가 있는 것일 뿐 틀린 말은 아니다'라며 설씨를 옹호하는 입장을 보였다.


3·1운동 이끈 '민족대표 33인' 후손들 "설민석이 선열들 폄훼했다"한국사 스타 강사인 설민석 씨가 3·1운동을 촉발한 '민족대표 33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후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