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근혜 키즈' 이준석 "박근혜 형 집행 면제해줘야"

서민우 기자 2017.03.17 10:43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TV조선 '강적들'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박 전 대통령의 형을 면제해줘야 한다고 말한 이준석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법처리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패널로 참석한 정당인(바른정당) 이준석은 박 전 대통령의 처벌을 면제해줘야 한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이준석은 "우선 전두환 노태우처럼 법적 판단을 받은 후 범죄 혐의를 고려한 형량을 선고한다"라며 "이후 국가적 과제를 고려해 형 집행을 '면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법부가 박 전 대통령에게 형을 선고하되 집행은 하지 말자는 것으로, 과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정권에서 전두환과 노태우를 사면해줬듯 박 전 대통령도 형 선고 후 사면을 해줘야 한다는 맥락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이준석의 이와 같은 발언이 헌법재판소에 의해 파면된 박 전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자는 것이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편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전두환 노태우의 청산하지 못한 과거를 되풀이하자는 건가", "학교 졸업은 했지만 졸업장은 주지 말자는 것이냐"라며 이준석의 주장을 비판하고 있다.


YouTube 'doob Tv'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