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재인 "여가부 폐지할 계획 없어…지금보다 역할 더 커져야"

장영훈 기자 2017.03.16 17:18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 여부와 관련해 역할이 지금보다 더 커져야 한다고 말했다.


16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전국지역맘카페와의 만남'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전 대표는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여가부 폐지 주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여가부를 폐지하려는 취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역행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여가부의 역할이 더 커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부는 김대중 정부 때 처음 신설했다. 그것이 여성의 지위 향상과 권익 증진에 큰 도움이 됐다"며 "참여정부는 여성부를 여가부로 더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며 인수위 시절에 여가부를 폐지하려 했다"며 "이에 강력히 반대하고 여성계도 반대하고 나서 여가부를 지켜냈긴 하지만 여성부로 아주 축소된 형태로 남게 됐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문 전 대표는 고용보험에 미가입해 출산급여 받지 못하는 전업주부, 비정규직, 자영업자 엄마에게 월 50만원씩 3개월 동안 출산 수당을 지급하는 등의 여성 육아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