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전 두루치기 맛집 주인 할머니 '장롱속 8억' 도둑 맞았다

정희정 기자 2017.03.16 12:0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Mnet '4가지쇼'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대전에서 소문난 맛집 두부두루치기를 운영하는 70대 할머니가 거액의 현금을 도둑맞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대전 동부경찰서는 하루 전날인 14일 0시 10분께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에 도둑이 들어 현금 8억 5천만 원과 귀금속 1천만 원 상당을 훔쳐갔다는 신고 전화가 들어왔다.


해당 아파트에는 식당을 운영하는 A씨(72세)가 살고 있었지만 사건 발생 당시에는 집을 비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2일 대전 중구에 사는 딸 집에 갔다가 이튿날 오후 11시께 집에 돌아왔는데 장롱 안에 있던 현금과 귀금속이 모두 없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거액의 현금을 금고가 아닌 장롱에 보관한 게 일반적이지 않지만 피해자이 주장이 명확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A씨가 도난 당했다고 주장하는 8억 5천만 원가량은 대부분 5만 원권으로 약 20kg 무게가 나가 캐리어 정도에 넣어야 운반할 수 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과 인근 CCTV를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