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월 9일' 장미대선, 오후 '8시'까지 투표한다

황규정 기자 2017.03.15 20:26

인사이트(좌) gettyimages,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이 5월 9일로 지정된 가운데, 이번 대선 투표소 운영은 오후 8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15일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에 따른 대통령 선거일을 5월 9일로 확정하고 당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했다.


선거일이 지정됨에 따라 선거에 입후보하려는 공직자는 선거일로부터 30일 전인 4월 9일까지 공직을 사퇴해야 한다.


4월 1일부터 15일까지 선거인 명부 작성을 완료해야 하며, 후보자등록 신청 기간은 선거일 24일 전인 4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선거 당일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이는 '보궐선거 등에 있어서는 오후 8시까지 투표소 운영을 허용'한다는 공직선거법 155조 1항에 따른 것이다.


재외투표는 4월 25일~30일, 사전투표는 5월 4일~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대통령 궐위로 짧은 기간에 차기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지만, 역대 어느 선거보다 깨끗하고 투명한 선거가 되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AD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