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훔친 택배차 몰고 대학 캠퍼스 돌진해 7명 '중경상'입힌 남성

이하나 기자 2017.03.15 18:2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하나 기자 =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캠퍼스에 택배 트럭이 난입해 대학생들을 들이받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부산진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께 부산 동의대 자연과학대학 건물 앞 도로에서 훔친 택배 차량으로 여대생 7명을 치어 다치게 한 구 모(60)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 씨가 몰던 차에 치여 허벅지가 차량 밑에 끼는 중상을 입은 허 모(21·여) 씨는 119대원에 곧바로 구조돼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 사고로 허 씨를 제외한 대학생 6명이 머리가 찢어지는 등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구 씨는 부산 부전시장 부근에서 택배기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택배 트럭을 훔쳐 동의대로 몰고 들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구 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의대에서 설비 철거작업을 했는데 돈을 받지 못해 화가났었다"며 "해당 직원을 들이받으려고 가다가 버스를 기다리던 학생들을 치게 됐다"고 진술했다.


동의대 측은 "9년∼10년 전 설비 철거작업을 담당한 업체 관계자는 맞지만 당시 하청업체를 통해 비용을 모두 지급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 조사결과 구 씨는 몇 년 전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나 기자 hana@insight.co.kr

AD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