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인, 유난히 술 잘 마시는 '유전자' 있다"

서민우 기자 2017.03.14 22:13

인사이트Youtube 'JTBC Entertainment'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한국인이 유독 과음을 즐기는 유전적인 이유가 밝혀졌다.


14일 국립암센터 연구팀은 한국인 1천829명(남 997명, 여 832명)의 미각수용체 유전자에 존재하는 '유전체 정보'와 음주 여부 및 섭취량 등을 비교해 상관관계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미각수용체는 구강과 혀에 분포된 신호전달 단백질 중 하나로 섭취한 식품이나 알코올 성분을 인식해 뇌로 신호를 보냄으로써 '맛'을 느끼게 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 같은 미각수용체 유전자에 존재하는 SNP(특정 부위의 DNA 염기서열이 변이된 것)는 개인별로 맛의 민감도를 결정하며 이는 음주 및 흡연과 연관성을 갖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번 연구에서는 '쓴맛'을 매개하는 '쓴맛 수용체'의 유전자 변이가 음주 여부 및 알코올 총 섭취량과 상관성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연구 결과 쓴맛에 덜 민감한 SNP를 가진 사람은 음주자가 될 확률이 25% 정도 낮았으나 단맛과 감칠맛 수용체 SNP가 있는 사람은 상대적으로 과음 비율이 더 높았다. (1.53배)


연구팀은 기존 서양인 대상 연구에서 보고된 것과 다른 결과이며 단맛, 쓴맛, 감칠맛 등 미각에 관련된 한국인 고유의 '유전적 요인'들이 주류의 선택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식욕(Appetite)'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News for you

"한국인, 유난히 술 잘 마시는 '유전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