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8년 전 대학교에 3억 기부하고 올해 또 2억 쾌척한 여성

황규정 기자 2017.03.06 17:46

인사이트(좌) 동국대학교,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2009년 동국대학교에 3억원을 기부했던 익명의 불교 신자가 8년 후 또다시 2억원을 쾌척했다.


6일 동국대학교는 최근 한 중년 여성이 대학 대외협력처장인 종호스님을 찾아가 재산 2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평생 독실한 불자로 신행 생활을 이어왔다는 이 여성은 2009년에도 익명으로 3억원을 기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분 공개를 원치 않은 이 여성은 "기부는 세상에 아름다운 씨앗을 뿌리는 선행"이라며 "이 돈으로 동국대가 훌륭한 인재를 더 많이 키워 우리 사회와 나라가 발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오랜만에 기부해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이 여성은 2억원을 담아온 봉투를 다시 챙기고는 "또 돈을 모아 여기에 담아오겠다"고 밝혔다.


이에 동국대 총장이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려 하자 이 여성은 "작은 일을 했을 뿐"이라며 정중히 사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국대는 좋은 일에 써달라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해당 기부금을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쓸 예정이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