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브레이크 풀려 굴러가는 화물차를 맨몸으로 막은 경찰관

서민우 기자 2017.03.04 17:51

인사이트사진제공 = 부산 강서경찰서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 한 상황에서 온몸을 날려 사고를 막은 경찰관들이 화제다.


4일 부산 강서경찰서는 내리막길에서 제동이 풀려 굴러 내려가는 화물차를 경찰관들이 직접 막은 사고에 대해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8시 30분께 부산 강서구 가덕도 성북나들목 성북마을 진입도로에서 최규재(52) 경위와 심동진(50) 경위는 순찰 중이었다.


당시 두 사람은 운전자가 없는 화물차 한 대가 제동이 풀려 굴러 내려가는 것을 발견했고 급히 화물차의 진행을 막으려 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부산 강서경찰서


화물차가 40도 경사의 내리막길을 계속해 굴러갔다면 300m 떨어진 주택가를 덮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최 경위는 순찰차에서 뛰어내려 맨몸으로 화물차의 진행을 막았고 심 경위는 순찰차로 화물차 앞쪽을 막아 겨우 화물차를 저지할 수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차량 소유주인 박모 씨가 경사로에다가 화물차를 주차한 뒤 자리를 비웠고 그사이 제동이 풀리면서 화물차가 내리막길을 굴러간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사고를 막은 심 경위는 "1분 늦게 발견했으면 가속도 때문에 속수무책으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