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G, 바다에 빠진 선원 7명 구한 선장에 '의인상' 수여

권순걸 기자 2017.03.03 11:24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LG 복지재단이 사회에 의로운 일을 행한 의인들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3일 LG 복지재단은 지난달 22일 전남 진도 해상에서 조업 중 조난당한 선원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그물을 끊고 달려간 김국환 현진호 선장(49)에게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당시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이던 김 선장은 해경으로부터 근처 어선에 화재가 발생해 선원들이 바다에 빠져있다는 무전을 받았다.


높은 파도와 바람으로 쳐놓은 그물을 회수하고 구조하러 갈 경우 선원들의 목숨이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에 자신의 약 2천만 원 상당의 그물을 칼로 잘랐다.


이후 전속력으로 사고현장에 달려간 김 선장은 바다 위에 떠 있던 선원 7명을 모두 구조한 뒤 젖은 옷을 갈아입혀 체온을 유지시켰다.


김 선장은 2004년에도 전남 신안군 소흑산도 인근 해역에서 난파된 어선의 선원 10명을 구조한 적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 재단은 지난달 6일 전남 여수 버스 방화 현장에서 승객들을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범인을 검거하는 데 도움을 준 운전기사 임정수(47) 씨에게도 의인상을 수여했다.


인사이트(좌) 사진제공 = LG복지재단, (우) 사진 제공 = 여수시 


퇴근길 만원버스를 운행 중이던 임 씨는 방화범 A씨에 의해 버스 내부에 갑자기 불길이 치솟자 승객들을 긴급대피시킨 뒤 마지막으로 버스에서 내렸다.


이후 도망가는 A씨를 뒤쫓아 붙잡아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당시 버스에는 40여 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지만 임 씨의 침착한 대처로 7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한편 LG 관계자는 "다급한 사고 현장에서 자신의 손해와 위험을 무릅쓰고 헌신적인 구조에 나선 김 선장과 임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이 이웃들을 안전하게 구해냈다"며 "앞으로도 의인상을 통해 평범한 이웃들의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LG, 바다에 빠진 선원 7명 구한 선장에 '의인상' 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