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복면가왕' 기린의 정체는 '악동뮤지션' 이찬혁이었다 (영상)

장영훈 기자 2017.02.19 19:13

NAVER TV MBC '복면가왕'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복면가왕' 기린의 정체는 다름아닌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찬혁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호빵왕자의 4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나선 복면가수 8명의 치열한 듀엣 무대가 그려쳤다.


이날 1라운드 세번째 대결에서는 '코끼리 아가씨'와 '목이 짧아 슬픈 기린'이 나미의 '빙글빙글'을 선곡해 듀엣 대결이 펼쳐졌다.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여유가 물씬 풍기는 담백한 목소리의 기린과 상큼한 하이톤의 코끼리의 환상적인 호흡은 판정단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진행된 판정단 투표 결과 코끼리가 64대 35로 기린을 꺾고 2라운드에 진출하게 됐고 아쉽게 패한 기린은 이문세의 '소녀'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기린의 정체는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찬혁으로 드러났다. 이찬혁은 탈락 후 대기실에서 "혼자 받는 환호를 처음 들어봤다"고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저만을 위한 무대, 저만을 위한 관객이 저를 향해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며 "제 색깔을 찾아서 뚜렷한 가수가 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덧붙였다.


NAVER TV MBC '복면가왕'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