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규혁 "장시호와 김동성, 한때 연인 관계였다" 폭로

장영훈 기자 2017.02.17 23:0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청와대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가 쇼트트랙 선수 출신 김동성과 한때 연인 관계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 장시호,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3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 국가대표 스케이팅 선수 이규혁은 두 사람의 관계로 시작돼 여기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규혁은 "장시호 씨와 김동성 씨가 (2015년에) 남녀 관계로 만난다고 들었다"며 "김동성 씨가 동계 스포츠쪽 일하는 사람이라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아이디어를 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5년 3~4월 두 사람의 관계가 좋을 때 설립 계획을 짜고 연락이 왔다"고 전했다.


이규혁 또 "둘이 헤어지면서 관계가 안 좋아져 빙상 관련 도움을 중학교 선배인 내게 요청한 것 같다"며 "2015년 7월 영재센터 설립 무렵부터 재능기부 형식으로 전무이사를 맡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처음에는 빙상, 스키선수들도 참여한다고 해서 어느 정도 이야기가 된 상태였다"며 "어린 선수들에게 환경을 만들어주는 거라 봉사하는 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최순실 조카' 장시호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앞세워 삼성으로부터 불법 자금 16억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