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승민 의원 "여성가족부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희정 기자 2017.02.17 13:20

인사이트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여성가족부에 대한 소신 발언을 했다.


지난 16일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한 유승민 의원은 각 세대를 대표하는 패널들로부터 받은 다양한 정책 질문에 답했다.


특히 전여옥 전 의원은 유승민 의원을 향해 다소 예민할 수도 있는 '여성가족부'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이에 유 의원은 "저는 여성가족부는 폐지했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답변으로 시선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이어 "독립된 부처의 위상이나 역할을 하는 것도 아니고 여성들이 여가부의 존재를 꼭 좋아하시는지도 잘 모르겠다"며 이유를 밝혔다.


또한 "근로현장에서의 성차별문제는 고용노동부나 보건복지부에서 다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성분들은 뭐라고 그러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폐지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승민 의원편을 마지막으로 종영한 '대선주자 국민면접'은 유력 대선주자들을 검증한다는 취지의 특집 프로그램으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안철수 의원 등이 출연한 바 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