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내일(17일) 날씨, 밤새 비 내린 후 '반짝 추위' 온다

2017.02.16 20:56

인사이트연합뉴스


금요일인 17일은 밤새 내리던 비가 멈추고 '반짝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전국이 흐리고 아침까지 비(강원 산지 비 또는 눈)가 내리다 오후부터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전국(강원 동해안·경북·제주도 제외) 5∼10㎜, 제주도 5∼30㎜, 경북·강원 동해안·울릉도·독도 5㎜ 미만이다.


낮부터 기온이 차차 떨어져 전날보다 추울 것으로 예상한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상 1도 등 영하 1도에서 영상 11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 기온은 영상 2도에서 15도 사이로 전날보다 낮겠다.


강원 산지와 경남 해안에는 강풍특보가 발효되고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3m, 남해 앞바다에서 0.5∼3m, 동해 앞바다에서 1∼2.5m로 일겠다.


미세먼지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단 국외 미세먼지 유입의 영향으로 중서부지역은 오전까지 다소 높은 농도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