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해 '봄꽃' 평년보다 빠른 3월 13일부터 핀다"

문지영 기자 2017.02.16 17:47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올해 봄꽃 개화 시기가 평년에 비해 조금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6일 민간 기상정보회사 케이웨더는 올해 2~3월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봄꽃'도 1~4일 빨리 필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웨더 관계자는 "'개나리'는 오는 3월13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부지방 3월 14일~24일, 중부지방 3월 24일~4월 3일에 피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진달래의 개화는 3월 16일 제주도와 부산 등 경남 남해안지역에서 시작돼 그 밖의 남부지방 3월 17일~27일, 중부지방 3월 27일~4월 5일이 되겠다고 케이웨더는 내다봤다.


'봄꽃'이 절정으로 피는 시기는 개화 후 일주일 뒤부터다. 제주도에서는 3월 20일 이후, 남부지방은 3월 21일~31일 경이 되겠다. 중부지방은 3월 31일~4월 10일 경 봄꽃이 만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최근 지구온난화로 세계적으로 2~3월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지역별 봄꽃 개화시기도 대체로 빨라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News for you

"올해 '봄꽃' 평년보다 빠른 3월 13일부터 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