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팀추월 경기 도중 넘어져 부상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경기 도중 넘어져 들것에 실려 나가는 사고를 당했다.


이승훈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두 바퀴를 남기고 넘어졌다.


미끄러져 보호패드에 충돌한 이승훈은 오른쪽 발목을 감쌌다.


의료진은 이승훈의 오른쪽 발목에 테이핑한 뒤 들것을 이용해 레인 밖으로 옮겼다.


상황은 경기 두 바퀴를 남기고 벌어졌다.

 

곡선 주로에서 치고 나가던 이승훈은 앞서 달리던 팀 동료 김민석과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스텝이 엉켰다.


이승훈은 그대로 넘어졌고, 보호패드에 세게 충돌했다.


이승훈의 몸 상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승훈이 넘어지면서 남자 대표팀은 경기를 끝마치지 못했다.


그는 동계아시안게임 유력한 다관왕 후보다. 아울러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금메달 후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