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팀추월 경기 도중 넘어져 부상

2017.02.10 21:26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경기 도중 넘어져 들것에 실려 나가는 사고를 당했다.


이승훈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두 바퀴를 남기고 넘어졌다.


미끄러져 보호패드에 충돌한 이승훈은 오른쪽 발목을 감쌌다.


의료진은 이승훈의 오른쪽 발목에 테이핑한 뒤 들것을 이용해 레인 밖으로 옮겼다.


상황은 경기 두 바퀴를 남기고 벌어졌다.

 

곡선 주로에서 치고 나가던 이승훈은 앞서 달리던 팀 동료 김민석과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스텝이 엉켰다.


이승훈은 그대로 넘어졌고, 보호패드에 세게 충돌했다.


이승훈의 몸 상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승훈이 넘어지면서 남자 대표팀은 경기를 끝마치지 못했다.


그는 동계아시안게임 유력한 다관왕 후보다. 아울러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금메달 후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