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깨비' 출연한 신인 여배우 감동시킨 공유의 세심한 배려

문지영 기자 2017.01.25 17:52

인사이트매니지먼트 숲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지은탁(김고은 분)의 이종사촌으로 등장했던 신인 배우 최리가 공유에게 감동받았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25일 패션 매거진 '스타일 엑스'는 최리가 밝힌 '도깨비' 출연 에피소드와 공유의 배려에 감동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도깨비'에서 지은탁의 이종사촌 경미 역으로 열연한 최리는 얄미우면서도 허당끼 넘치는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아직 신인인 최리는 "첫 촬영 때 기억을 잊을 수 없다"며 "긴장한 탓에 전날 잠도 설치고 NG도 냈었다. 너무 죄송하고 폐를 끼치는 것 같아 눈물이 났는데 지금 생각하면 모두 소중한 추억이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인사이트tvN '도깨비'


특히 최리는 공유가 회식 때마다 신인 배우들까지 하나하나 챙겼다고 밝히며 "모든 배우들을 신경 쓰는 모습을 보면서 그 배려에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모든 것이 낯설고 새로울 신인 최리에게 대선배인 데뷔 16년 차 공유의 이런 배려는 더없이 고맙게 다가왔을 터다.


앞서 '도깨비'에서 '복수 귀신' 역을 맡았던 배우 김소라 역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추운 날씨에 이어진 촬영에서 공유가 난로를 양보해준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김소라는 "그날 공유 선배에게 반했다. 인성까지 완벽한 모습에 존경심이 절로 생겼다"고 공유를 극찬한 바 있어 공유의 이런 미담은 더욱 훈훈함을 자아낸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