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몽립'으로 인기 폭발인 더샘 '데인저러스' 후기

정은혜 기자 2017.01.13 19:22

인사이트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올 겨울 립스틱의 화두는 '레드립'이다. 하지만 하늘 아래 같은 색상이 없듯 립스틱 역시 '똑같은 레드'는 없는 법.


남자는 무심결에 "그냥 빨간 립스틱 아냐?"라고 말하겠지만, 그런 소리일랑 제껴두고 여성들은 오늘도 자신의 마음에 꼭 맞는 레드립을 찾기 위해 코스메틱 스토어를 뒤진다.


최근 온라인에서 핫한 레드립 중 하나는 더샘(THE SAEM)의 키스홀릭 립스틱 S '01호 데인저러스'다.


인사이트


6천원 대의 비교적 저렴한 립스틱이면서도 촉촉한 제형과 강한 발색력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일명 '자몽립'이라 불리며 여성들의 지갑을 턴다는 '데인저러스'를 직접 사용해봤다.


케이스는 독특한 질감의 플라스틱으로 돼 있으며 뚜껑을 열었을 때는 날렵한 느낌의 립스틱이 등장한다.


손등에 발랐을 때 첫 느낌은 왜 이 립스틱이 '자몽립'이라 불리는지 이해가 갔다.


인사이트


'레드'와 '코랄' 사이, 무수한 채도의 립스틱이 있지만 자몽 특유의 레드를 적절히 표현한 것이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제형은 촉촉했다. 그래서일까 일반 물티슈로 한 번 닦았을 때 꽤 많은 부분이 지워졌고, 완전히 지우는 데는 8회 정도 닦음질이 필요했다.


입술에 발랐을 때 역시 발색력은 아주 좋았다. 더 좋은 점은 너무 매트하지도 너무 촉촉하지도 않다는 점.


인사이트


꼼꼼히 바르면 나름대로 진홍빛 레드 표현도 가능하고 살짝 덧바르면 연한 자몽색인 코랄빛도 표현이 가능하다.


정가 8천원, 세일할 때는 4천원 대까지도 내려가는 저렴한 립스틱이지만 가성비는 최고라고 할 수 있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