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월호 슬픔' 노래해 모두를 눈물짓게 한 치타x장성환 무대 (영상)

김선혜 기자 2016.12.28 07:10

NAVER TV캐스트 '힙합의 민족2'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지금쯤이면 누구보다 아름다웠을 피지못한 꽃들과 희망들. 도대체 무엇을 위한 일이었는지 이유도 모른 채 아직 거기 있을 가엾고 죄 없는 이들과 아이들…"


래퍼 치타가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노랫말로 유가족과 시민들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27일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래퍼 치타와 파트너 장성환은 '세월호를 잊지말자'는 주제의 'Yellow Ocean'을 선보였다.


이날 선보인 무대의 총 주제는 '아듀 2016'이었다.


인사이트JTBC '힙합의 민족2'


치타와 장성환은 "2014년의 참사지만 그 슬픔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그래서 2016년 사건의 하나로 보고 '세월호' 이야기를 선택했다"며 곡을 만든 계기를 밝혔다.


두 사람은 이번 무대를 위해 세월호 참사 유가족도 직접 찾아 동의를 구하고, 방청객으로 모셨다.


특히 세월호 아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고교생 장성환은 "밖에 누구 없어요 벽에다 치는 아우성 얼마나 갑갑했어요 난 그때만 생각하면 내 눈물이 앞을 가려 지금은 2016 잊지 말아야 돼"라며 당시 학생들의 심정을 대변하는 가사를 선보였다.


사고 환경이 고스란히 그려지는 장성환의 가사에 무대를 지켜보던 유가족은 물론 방청객 역시 눈물을 쏟았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kr

News for you

'세월호 슬픔' 노래해 모두를 눈물짓게 한 치타x장성환 무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