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우스 커서는 왜 '45도' 기울어졌을까?

심민현 기자 2016.10.25 18:26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민현 기자 = 컴퓨터를 할 때 어디론가 접속하려면 마우스를 눌러야한다. 그런데 여러분들은 마우스 '커서'가 왜 살짝 기울어졌는지 의문을 가져본 적이 있는가?


최근 IT 전문 지식 사이트 스택 익스체인지는 마우스 커서의 '기울기'에 숨어있는 비밀을 공개했다.


프로그래머 바트(Batt)의 설명에 따르면 마우스를 사용해 화면의 특정 부분을 가리키는 것은 1960년대 초반 미국인 발명가 엥겔바트(Engelbart)에 의해 고안됐다.


엥겔바트가 만든 커서 화살표는 원래 똑바로 위를 향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가 1973년 출시한 개인용 컴퓨터 알토(Alto)에서 화살표 방향이 경사 '45도'로 바뀌었다.


알토는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바탕화면' 이라는 개념을 처음 도입한 컴퓨터였는데, 문제는 요즘 제품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모니터 해상도가 낮았던 것이다.


그러다보니 위쪽 화살표보다 살짝 틀어진 화살표가 그리기도 편하고 화면 내에서 위치 파악도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이 개발 과정에서 발견됐다.


이후 45도로 기운 마우스 커서는 빌 게이츠(Bill gates), 스티브 잡스(Steve Jobs)가 개발한 컴퓨터에도 적용돼 현재까지 널리 사용되고 있다.


심민현 기자 minhyu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