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작가 한강, 한국인 최초 '세계 3대 문학상' 맨부커상 수상

2016.05.17 06:28


연합뉴스

 

소설가 한강(46)이 한국인 최초로 세계적 권위의 맨부커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맨부커상선정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밤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2016년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작으로 발표했다.

 

영어권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콩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이 책을 번역해 해외에 처음 소개한 영국인 번역가 데버러 스미스(29)도 한강과 함께 공동 수상자로 호명됐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영국 인디펜던트 문학 선임기자인 보이드 턴킨은 "압축적이고 정교하고 충격적인 소설이 아름다움과 공포의 기묘한 조화를 보여줬다"는 찬사를 보냈다.

 

맨부커상은 영국 등 영연방 국가 작가에게 주는 상(Man Booker Prize)과 영연방 외 지역 작가와 번역가에게 주는 인터내셔널(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부문 상으로 나뉘어 수여된다.

 


연합뉴스

 

한강은 지난 3월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longlist) 13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지난달 6명의 최종후보(shortlist)에 이름을 올렸다.

 

터키의 노벨상 수상자 오르한 파묵, 중국 유명 작가 옌렌커, 앙골라의 호세 에두아르도 아구아루사, 이탈리아의 엘레나 페란트, 오스트리아의 로베르트 제탈러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채식주의자'는 한강이 2004년 발표해 2007년 단행본으로 출간한 작품이지만, 해외에서는 작년 1월 처음으로 소개됐다.

 

어릴 때 육식과 관련된 트라우마를 입은 한 여자가 폭력을 거부하기 위해 극단적인 채식을 하면서 죽음에 다가가는 이야기다.

 

한강 자신은 이 작품을 "인간의 폭력성과 인간이 과연 완전히 결백한 존재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져본 작품"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연합뉴스

 

'채식주의자'는 해외에서 출간되자마자 뉴욕타임스와 가디언 등 유력 일간지로부터 "한국 현대문학 중 가장 특별한 경험", "감성적 문체에 숨이 막힌다", "미국 문단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등의 호평을 받았다.

 

또 맨부커상 최종후보 선정 뒤 아일랜드 일간지 아이리쉬 타임스(IT)가 한강을 맨부커상의 주인공으로 꼽는 칼럼을 싣고 미국의 해외문학 소개 전문지인 'WLT'(World Literature Today)가 메인 인터뷰로 다루는 등 관심이 쏠려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맨부커상은 인터내셔널 부문에서 번역의 중요성을 고려해 작가와 번역가에게 공동으로 수여한다. 상금 5만 파운드(한화 8천600만원)를 나눠 갖게 된다.

 

스미스는 문학적 뉘앙스를 잘 살린 수준 높은 번역으로 이번 수상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채식주의자'를 읽고 매료된 그가 번역본 일부를 영국 유명 출판사 포르토벨로에 보내 출간이 이뤄지면서 영국을 비롯한 해외에 한강의 이름을 알렸다.

 

한강의 수상 소식에 국내 문학계도 크게 환호하고 있다.

 

한국문학번역원 김성곤 원장은 "대단한 쾌거다. 맨부커상은 제2의 노벨문학상"이라며 "한국문학이 도약할 수 있는 커다란 발판, 도약대가 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