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과 끝까지 싸우겠다는 '정신 못 차린' 박근혜의 운명

김지현 기자 2016.12.08 11:21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6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불러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그 결과를 받아들여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탄핵안 통과를 받아들이되,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진 사퇴하지 않고 끝가지 버티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이는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민심에 반하는 발언으로 박 대통령이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털끝만큼도 인정하지 않고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정말 기가 찰 노릇이다.


더 기가 막힌 사실은 박 대통령이 여전히 이번 사태가 최순실과 측근들의 개인적인 비리일 뿐 국정 운영을 잘해보려는 과정에서 생긴 사고로 여기고 있다는 것이다.


이쯤 되면 국민을 향해 "한 번 끝까지 싸워보자"라고 선언한 셈이다. 이런 대통령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인사이트이정현(좌) 새누리당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연합뉴스


정신을 못 차린 것은 새누리당도 마찬가지다.


그동안 아무 결정도 내리지 못하고 눈치만 살피던 '기회주의자' 비박계는 최근 탄핵대오에 다시 동참해 탄핵 표결 전까지 '시한부 면죄부'를 받았다. 


하지만 '간신' 친박계 좌장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는 여전히 박 대통령 뒤만 졸졸 따라다니고 있다.


이들은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성난 민심을 제대로 전하지는 못할망정 "많이 수척해진 모습이었는데 의원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두 세 번 하셨다"라며 국민들에게 동정표를 구했다.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태도였다. 어떻게든 탄핵을 막으려고 박 대통령에 대한 동정심을 조장하는 새누리당 친박계의 모습은 그들이 박 대통령이 저지른 범죄 행위의 공범이며 최대 부역자 집단임을 증명하는 대목이다.


이처럼 박 대통령은 끝까지 꼼수와 뒷북으로 일관하고 있으며 국면을 뒤집을 '반전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국민이 본인을 탄핵한 상황인데도 헌법재판소를 '최후의 보루'로 믿고 있는 박 대통령의 뻔뻔함은 정말 치를 떨게 만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은 오는 9일 진행된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 3당과 새누리당 비박계가 탄핵안 처리를 예고한 상태다. 또한 새누리당도 의원총회서 '자유투표' 방침을 정함에 따라 표결에서 가결정족수(200명)를 넘길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물론 탄핵안이 통과돼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박 대통령은 탄핵안이 가결되더라도 최장 '6개월'까지 걸리는 헌법재판소 심리가 끝날 때까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국민들이 박근혜가 대통령인 것을 1초도 못 참는 상황이기에 탄핵안이 꼭 가결돼 청와대 집무실에 얼씬도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


물론 박 대통령이 '임시 거처'로 관저에 머물 수 있겠지만 적어도 청와대 집무실에서 국정을 맡아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나라를 끝없는 혼란과 불행으로 몰아넣는 '정신 못 차린' 박 대통령.


"이번 사태로 국정 혼란이 초래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지만 전혀 진정성이 없었고 국민과 끝까지 싸우려는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촛불 민심을 반영한 '탄핵' 뿐이다.


그러니 야 3당 주도의 탄핵대오는 탄핵 표결까지 절대 방심하지 않고 촛불 민심을 받들어 탄핵이 가결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정치인들은 헌재 결정까지 이어질 국정 혼란을 최소화시켜 토요일이면 촛불을 들고 밖으로 나왔던 국민들이 잠시라도 두 발 뻗고 편히 잘 수 있게끔 만들어야 할 것이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