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대 수혜자가 '삼성 이재용'인 이유

전준강 기자 2016.11.28 12:52

인사이트

왼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오른쪽은 박근혜 대통령 / 연합뉴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 10월부터 '박근혜 게이트'로 나라가 시끄럽다. 우리가 알던 '대의민주주의'가 처참히 무너졌기 때문이다.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최씨가 검찰 구속됐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이와 함께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등 박 대통령 최측근도 구속됐다. 안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의 돈을 모금하며 기업들을 상대로 '삥'을 뜯었다는 혐의를 받는다.


안 전 수석 진술에 따르면 "대통령이 원한다"라는 말 한마디면 기업들의 주머니에서 돈이 나왔다. 그리고 대통령은 기업이 재단에 돈을 입금하면 '특혜'로 화답했다.


새로운 경제법안을 만들자고 '공론화'하고, 때로는 원활한 기업 운영을 위한 법안의 국회 처리가 시급하다며 국회를 압박했다. 


그런데 그 이득은 누가 챙겼을까. '박근혜 게이트'의 최대 수혜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라고 전문가들은 주장한다.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때 "주식 비율이 잘못됐다"는 비판에도 국민연금은 "결국 국민에게 이득이 될 것"이라며 삼성 일가의 '오래된 소원'인 합병에 찬성했기 때문이다.


3대 주주였던 세계적 헤지 펀드 '엘리엇'이 합병을 반대하고, 전문가들도 "주식 합병 비율 1대 0.35는 잘못됐고, 1대 0.46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인사이트왼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오른쪽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 / 연합뉴스


여론이 좋지 못했고 합병은 실패할 듯했다. 하지만 '캐스팅보트'를 쥔 2대 주주 국민연금은 여론을 무시하고 합병에 찬성했다. 


보수적으로 손실을 계산해도 국민의 피 같은 돈 약 '3천억원' 손실이 예상됐지만, 국민연금은 '찬성'했던 것이다.


그 덕분에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그룹 전체를 전부 지배하겠다'는, 이건희 회장 체제에서 '신 이재용 체제'로의 전환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삼성그룹을 지배하기 위해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전 에버랜드)의 지배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국민연금의 찬성 덕분에 제일모직 → 삼성생명 → 삼성전자 → 삼성물산 → 제일모직으로 이뤄지는 순환 출자 지배구조에서 통합 삼성물산(삼성물산+제일모직)이 모든 회사를 '지배'할 수 있는 구조가 완성됐다.


이러한 합병으로 인해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 일가가 얻은 이익은 금액으로 따질 수 없는 천문학적 수준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1996년 즈음부터 시작된 20여 년간의 '권력 이양' 작업을 사실상 마무리한 이재용은 합병 직후 아주 중요한 '누군가'를 만났다.


검찰에 따르면 2015년 7월 17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안이 양측 회사의 임시주주총회를 통과하고 불과 '일주일 뒤' 이 부회장은 그 누군가인 '박 대통령'과 독대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근혜 대통령이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 연합뉴스


이때 박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미르재단에 기금 출연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9월 27일 노컷뉴스는 삼성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약 204억원을 송금했다고 단독 보도하기도 했다.


K스포츠재단이 출범한 날 박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그 자리에서 노동개혁 4법과 경제 활성화 법이 국회에서 처리되기를 요구했다.


그리고 8월 삼성전자 사장과 법무팀 변호사들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있는 독일을 직접 방문해 '비덱스포츠'를 설립할 자금 '280만유로(한화 약 35억원)'을 송금한 정황도 포착됐다.


비덱스포츠를 위한 자금이 송금된 다음 날 박 대통령은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국제의료사업지원법 등 경제 활성화 통과되지 않아 애가 탄다"고 강하게 어필했다.


삼성은 또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탈 말을 대신 사며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1월 18일 서울경제는 최씨가 계획하던 스포츠센터 건립 등에 필요한 자금 2200만유로(약 280억원) 지원 약속도 있었다는 폭로를 전하기도 했다.


지난 26일에는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삼성그룹이 최씨 측에 43억원 상당을 추가로 보낸 정황이 포착됐다"고 정보를 언론에 흘리기도 했다.


인사이트박근혜 대통령을 '흐뭇하게'(?) 바라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연합뉴스


이렇게 돈이 흘러갈 때면 대통령은 '담화'를 발표했다. 삼성의 이득을 위해 몸소 목소리를 높였던 것이다.


언론과 국민은 '박근혜 게이트'의 모든 의혹에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그룹이 거론되는 사실에 참담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글로벌 최고 기업이라는 삼성그룹이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부역'했다는 증거들이 잇달아 폭로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에서 "대한민국은 삼성공화국"이라는 말이 나오고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종 승리자는 이재용"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수많은 의혹이 있는데도 검찰은 유독 이재용의 삼성에는 관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부회장이 참고인으로 소환될 때는 '비공개'였고, 언론의 포토라인에 1초도 서지 않았다.


그런 것을 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대 수혜자가 정말 맞는 듯 보인다. 박근혜 정권은 '종말'을 맞아도 삼성의 이재용은 '영원히' 건재할 것처럼 보인다고 누리꾼들은 꼬집고 있다.


인사이트왼쪽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오른쪽은 박근혜 대통령 / 연합뉴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삼성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최대 수혜자인 만큼 '피해자 코스프레' 말고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 대통령뿐 아니라 이 부회장도 '공동정범'인 만큼 철저한 검찰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만약 검찰의 조사가 미흡하다면 국회 차원에서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그만큼 삼성이 '박근혜 게이트'에서 큰 이득을 챙겼다고 보고 있다.


아직 삼성그룹과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 사안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여부와 여론 추이만 주시하면서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글로벌 기업이라는 삼성그룹이 최순실이라는 평범한(?) 개인의 장난질에 놀아난 것을 보면서 아직 한국이 세계적인 수준의 기업문화를 갖추지 못했다는 자괴감이 든다.


이재용 부회장에게 되묻고 싶다. 


"나라를 이런 꼴로 만들려고 아버지 이건희 회장에게 삼성그룹을 물려받았냐"고 말이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