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실격 준 심판 징계해라"…청와대 청원 3만 명 육박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이 실격패를 당한 가운데, 실격 판정을 내린 심판을 징계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최민정 선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결승선을 2위로 통과했으나 실격당했다.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이 캐나다의 킴 부탱 선수에게 임페딩 반칙을 했다며 그를 실격 처리했다.


다만 석연찮은 점이 있었다. 부탱 역시 최민정을 미는 동작을 취했지만, 실격당하지 않았던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 때문에 일각에서는 심판진이 유독 최민정에게만 가혹한 결정을 내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최민정에게 실격 판정을 내린 심판을 징계하고 정부가 IOC에 항의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청와대에 올라오기도 했다.


경기 직후 올라온 해당 청원은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재된 지 이틀만인 14일 오후 2시 30분 기준 2만 7,820명의 동의를 얻으며 폭발적인 관심을 얻고 있다.


청원인은 "500m 쇼트트랙 경기는 빨리 끝나는 경기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빨리 달린다"며 "이 과정에서 서로 밀고 넘어지면 실격처리가 되는데 최민정만 실격된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이어 "심판들이 엄격하게 심판을 보는 것은 옳지만, 일관성을 지켜야 한다"며 "다른 경기에서는 실격 안 된 선수들도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심판에 대한 엄정 조치가 필요하다며 정부가 IOC에 정식 요청해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에 동의한 많은 시민은 "4년간 피땀 흘린 선수들이 편파판정으로 인해 눈물을 흘리지 않기 위해서는 심판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라며 동의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해당 청원에 대해 긍정적인 시선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일부 시민들은 청원인과 청원에 서명한 시민들의 분노를 한편으로는 이해한다면서도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올림픽 문제까지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와도 되느냐는 반응이다.


실제로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가 모든 국민들에게 개방되면서 다소 납득할 수 없는 청원들이 올라와 종종 논란이 일어나곤 했다.


그러나 최민정 실격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해당 청원에 대한 관심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내가 잘 했으면 부딪힘도 없었을 것"…실격당하고 자책한 최민정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가 아쉬운 실격 판정을 당한 후에도 자책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민정 실격 이유, "아웃코스로 킴부탱 제치는 과정서 손으로 진로방해"최민정 선수의 실격 이유가 바뀐 쇼트트랙 규칙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