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강다니엘, 서로 마음 있었지만...프듀 직전 바빠지면서 정리"

인사이트(좌) Instagram '6jidam' (우) 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힙합 밀당녀' 육지담이 '워너원' 강다니엘과 사귀었다는 의미심장한 문구를 남긴 가운데, 래퍼 캐스퍼가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입을 열어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캐스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서로 좋은 감정을 주고 받은게 맞다"는 글을 올렸다.


캐스퍼는 "2년 전 쯤, 전 당시 연습생이었던 다니엘을 제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며 "(강다니엘과는) 어렸을 때 부산에서 같은 학원을 다녀 알고 있었고, 그 자리에는 지담이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둘 나이가 비슷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라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에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스타일


하지만 두 사람의 관계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강다니엘이 육지담과 좋은 감정을 주고받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준비하면서 바빠졌기 때문.


캐스퍼는 "강다니엘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연습에 집중을 해야 해 지담이와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 힘든 상황인 (점을 고력해) 사이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 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캐스퍼는 "무슨 이유에서 지담이가 블로그 포스팅을 캡처해서 올린 건지, 그리고 무슨 이유에서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지담이의 글들 속 오타가 난무하는지는 대화를 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 간다"면서 "당사자가 아니라 이 이상의 말과 상황을 설명 하긴 어렵지만, 둘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 했으면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1st Look


한편, 육지담은 오늘(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다니엘과의 열애설을 주장하며 사생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그는 "사귄 증거 있어? 있냐고, 보여줘봐"라는 한 누리꾼에게 "개 많은데 보여주기 싫다"라고 답장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 아이돌의 '연애사'라 화제가 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강다니엘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Instagram 'kasperxxi'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강다니엘과 사귀었다" 육지담 주장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래퍼 육지담이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사귀었다고 주장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우원재♥육지담' 열애설에 우원재가 직접 밝힌 입장화제의 래퍼 우원재가 '육지담'과 불거진 항간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