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쿵해쪄ㅠㅠ"…머리가 문틈에 끼어 당황한 수호랑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pyeongchang2018'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귀여운 모습으로 누리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3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동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영상 속에는 사무실로 들어가는 수호랑의 모습이 공개됐다.


수호랑은 자연스럽게 문을 통과하려다가 고정된 문에 머리를 박고 아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yeongchang2018'


이윽고 민망함을 느낀 수호랑은 재빨리 문을 통과하려고 했지만 큰 머리 때문에 그대로 지나가는 것이 어려웠다.


결국 몸을 틀어 끙끙대며 문을 통과하는 수호랑의 모습은 보는 이의 귀여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Instagram 'pyeongchang2018'


해당 영상뿐 아니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수호랑과 반다비의 귀여운 모습이 꾸준히 게시되고 있다.


자신의 등신대를 보고 놀라는 수호랑의 모습부터 반다비의 자기애 넘치는 모습까지 여러 영상을 본 누리꾼은 이들의 귀여움에 흡족해하고 있다.





리우 가서 귀여움 뽐내는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 (사진)2년 뒤인 2018년 겨울에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공식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리우를 방문했다.


빨리 피규어 꺼내고 싶어 손 씻게 만드는 '디즈니 피규어 비누'깜찍한 디즈니 캐릭터 피규어가 쏙 들어간 비누가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