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으로 떠난 뒤 '타투이스트'로 깜짝 변신한 소녀시대 티파니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jonboytattoo'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가수 티파니가 미국에서 최근 타투이스트로 변신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1일 미국의 한 타투이스트의 인스타그램에는 소녀시대 출신 티파니가 직접 타투를 시술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티파니는 직접 타투기기를 이용해 남성의 팔뚝에 타투를 그려 넣고 있다.


타투이스트로 변신할 만큼 티파니는 원래 팬들 사이에서 타투를 좋아하기로 유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onboytattoo'


티파니는 오른쪽 발 부분에는 '지금 앞으로 영원히'라는 타투가 새겨져 있으며 왼쪽 손가락에는 '소녀'라는 한자 타투가 있다. 


위에 소개한 부위 말고도 그녀는 현재 손가락 네 번째, 가슴 밑 부분에도 타투를 새겼다.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만료 후 미국에서 연기하기 위해 유학길에 올랐던 티파니. 


미국에서 나고 자랐던 티파니는 할리우드 진출에 꿈을 안고 연기자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juhyun_s'


한편 최근 티파니를 포함한 소녀시대 8인의 완전체 모습이 공개되며 여전히 변함없는 우애를 보여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티파니뿐만 아니라 수영과 서현도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났음에도 꾸준하게 모임활동에 동참해 10년 우정을 과시하며 소녀시대는 영원하다는 등 아름다운 우정을 보여주고 있다.


대만 초고층 빌딩 전광판으로 '공개 프러포즈' 받은 티파니소녀시대 멤버 티파니가 초고층 빌딩 '타이베이 101빌딩'을 통해 공개 프러포즈를 받았다.


10년간 '소녀시대'로 활동하던 SM 떠나며 서현이 남긴 글2007년부터 10년간 '소녀시대'로 활동했던 서현이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며 남긴 글이 눈길을 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