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키스녀→주인공' 된 신혜선 소식에 "기분 좋다"고 고백한 강동원

인사이트영화 '검사외전'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배우 강동원이 함께 호흡을 맞췄던 신혜선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2일 진행된 영화 '골든슬럼버' 개봉 인터뷰에 참석한 강동원은 신혜선과의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과거 강동원과 신혜선은 영화 '검사외전'에서 농도 짙은 키스신을 선보인 바 있다. 이후 신혜선은 자신의 이름 대신 '강동원 키스녀'로 불리며 화제를 모았다.  


강동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그때 서로 엄청 어색했다. 처음 만나 말 한마디 안 해보고 갑자기 키스신을 찍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에라 모르겠다' 하고 (키스)했다"며 키스신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ver V LIVE '골든슬럼버 무비토크'


강동원은 이어 "(신혜선이) 요즘 엄청 잘 되셨더라"라고 화제를 전환했다.


2015년 당시 단역을 맡았던 신혜선은 긴 무명 생활 끝에 어느덧 주말 드라마 주인공을 꿰찰 정도로 성장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강동원은 이에 대해 신혜선이 출연 중인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을 봤다면서 "연기를 엄청 잘 하신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키스한 사이라 그런지 잘 되셔서 내가 다 기쁘다. 기분이 너무 좋다"며 "실제로는 딱 두 번 봤는데, 다음에 만나면 반갑게 인사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황금빛 내 인생'


이렇듯 강동원과 신혜선은 현재 각자의 자리에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다져가고 있다.


신혜선은 '국민 드라마'로 불리는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에서 주인공 서지안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황금빛 내 인생'은 닐슨코리아 기준 지난 11일 시청률 41.9%를 기록했다.


얼마 전 영화 '1987'로 극장가를 달궜던 강동원은 신작 '골든슬럼버'로 또 한 번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골든슬럼버'는 내일(14일) 개봉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배우 신혜선이 밝힌 강동원과의 키스신 소감신혜선은 최근 진행한 KBS 2TV '해피투게더3' 녹화 현장에 출연해 영화 '검사외전'에서 화제를 모은 강동원과의 키스신을 언급했다.


강동원이랑 키스한 '그 여자'서 주인공 꿰찬 신혜선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1위'황금빛 내 인생'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신혜선이 12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1위를 차지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