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하는 아버지 위해 갓길서 앞유리 닦아주다 차에 치여 숨진 20대 청년

인사이트충북지방경찰청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뿌옇게 김 서린 아버지 차 전면 유리를 닦아주던 20대 청년이 뒤에서 갑자기 들이받은 차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


13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충북 괴산군 장연면 중북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 괴산 IC 인근 도로에서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 A(51) 씨가 몰던 25톤 트레일러가 갓길에 정차돼있던 B(44) 씨의 5톤 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B씨의 아들 C(23) 군이 숨졌고, 같이 있던 C군의 친구 D(23) 군 등 2명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날 C군은 친구와 함께 아버지 트럭에 탔다. 눈이 내려 낮아진 바깥온도로 유리에 김이 서리자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


그대로 계속 운전하다가는 위험할 수 있겠단 생각에 C군은 친구와 차에서 내려 전면 유리를 닦기 시작했다.


그때 25톤 트레일러가 B씨의 트럭을 뒤에서 들이받았다. 현장에 있던 인원은 사고 직후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C군은 안타깝게도 목숨을 잃었다.


한편 경찰은 트레일러 운전자가 눈길에 미처 갓길에 정차된 차량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내용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처음 대든 날 아빠가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전국 대학생 울린 고려대 대숲 글표현이 서툰 아버지의 이야기가 전국의 아들딸들의 마음을 울리며 폭풍 공감을 사고 있다.


아파트 단지 교통사고로 6살딸 잃은 소방관 부부 청와대 청원, 20만 돌파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 교통사고로 딸을 잃은 소방관 부부의 관련 법 개정 청원이 20만 추천을 돌파했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