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배터지게 먹은 대왕 전복 속 몰래 숨겨 있던 '블랙펄 진주'

인사이트emgoodtime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바닷가 인근에서 놀던 소녀가 우연히 발견한 전복에는 상상도 못 한 값비싼 보물이 숨겨 있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즈에는 미국 북부 캘리포니아에 살던 소녀가 우연히 건진 거대 전복에서 블랙펄 진주가 발견된 놀라운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소녀는 캘리포니아 인근 해안가를 홀로 거닐던 중 바위 더미에서 우연히 특이한 물체를 발견했다.


소녀는 해초와 이끼로 뒤덮인 바위와 비슷한 물체를 집으로 가져왔다.


엄마는 쓰레기를 왜 주워왔냐며 소녀를 다그쳤으나 아빠는 곧 딸이 가져온 물체가 심상치 않음을 알아챘다. 


인사이트emgoodtimes


숙련된 다이버였던 아빠는 물체를 유심히 지켜봤고, 온라인으로 조사해보니 딸이 주워 온 물체는 붉은 전복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전복 중 하나인 붉은 전복은 큰 진주를 생산하기로 유명하다. 


아빠는 이후 전복 손질을 시작했다. 물에 깨끗하게 씻은 뒤 내장을 분리한 아빠는 내용물을 조리해 가족들과 한 끼를 든든하게 때웠다.


그런데 놀랍게도 전복 껍질에서 반짝이는 무언가가 숨겨 있었다. 자세히 보니 전복에 있는 검은색 진주였다.


소녀와 아빠는 말로만 듣던 전복 속에서 진주를 발견했다며 당시 모습을 영상으로 남기기도 했다.


인사이트emgoodtimes


현재까지 가족이 해당 진주를 얼마의 가격으로 판매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소녀의 우연한 행동으로 가족의 운명이 바뀌었다고 전해졌다.


한편 전복 속 진주는 가장 비싸게 팔릴 경우 15억 원까지 나간다.


실제로 한국에서도 과거 손바닥만 한 전복 3개를 샀다가 도토리 알 크기의 무지개 진주가 발견됐다는 기록이 있다.


또한, 최근에는 인천의 한 조개 도매 집에서 국내산 참소라를 구입해 집에서 먹다가 자연산 진주를 발견한 여성의 사연도 보도됐다.


붉은색에 흰색 무늬가 들어간 이 진주는 전문업체의 감별 결과 자연산 진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천서 남자친구랑 사온 소라에서 희귀한 진주가 나왔어요"며칠 전 남자친구와 먹던 소라에서 희귀한 색깔의 진주가 나왔다는 사연이 인사이트에 전해졌다.


자기가 잡은 소라 먹다 '1억'짜리 진주 발견한 어부점심으로 먹기 위해 잡은 소라에서 황금빛 진주를 발견한 어부가 화제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