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하루 앞두고 예매율 폭발한 마블 영화 블랙팬서…"66.8% 압도적 1위"

인사이트영화 '블랙팬서'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마블 스튜디오의 야심작 영화 '블랙팬서'가 개봉 전부터 흥행 청신호를 켜고 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블랙팬서'는 오전 9시 기준 66.8%의 예매율을 기록했다.


영화 개봉을 하루 앞둔 시점에 이미 26만 명 이상의 관객을 확보한 것이다.


이는 최근 영화 '블랙팬서' 시사회에 참석한 관람객 대부분이 영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입소문을 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블랙팬서'


영화 '블랙팬서'는 내일(14일) 함께 개봉하는 강동원 주연의 영화 '골든슬럼버'와 약 6배의 예매율 차이를 보여줬다.


또 지난 8일 개봉해 현재 예매율 3위를 기록하고 있는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과도 15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며 압도적인 예매율을 차지했다.


마블 영화 '블랙팬서'는 정식으로 와칸다 왕국의 왕위를 계승한 티찰라(채드위 보스만)와 그 왕좌를 노리는 숙적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아프리카 최빈국이라는 가면 아래 지구 최고의 과학기술을 보유한 와칸다 왕국에는 다양한 비밀이 감춰져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블랙팬서'


특히 와칸다 왕국은 마블 세계관 내에서 가장 강력한 금속 중 하나인 '비브라늄'의 원산지이기 때문에 팬들의 관심은 더더욱 높아지고 있다.


또한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 첫 등장해 존재감을 어필했던 블랙팬서의 첫 솔로 영화라는 점 역시 영화 '블랙팬서'에 대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인사이트마블


와칸다 왕국에서 블랙팬서 티찰라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오는 14일 영화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영화 '블랙팬서'의 뒤를 이어 영화 '골든슬럼버'가 11.7%,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 4.7%를 기록하며 나란히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마블이 작정하고 만들었다는 호평 쏟아진 '블랙팬서' 이번주 수요일 개봉부산 광안리에서 촬영되어 더욱 화재가 되고 있는 '블랙팬서'의 예매율이 60%를 넘어섰다.


"역대급 히어로 탄생했다"…마블 최초 타임지 커버 장식한 '블랙 팬서'오는 14일 개봉 예정인 '블랙 팬서'가 마블 영화 최초로 타임지 커버를 장식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