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나면 TV 부수는 폭력적인 남편에게 홍석천이 날린 일침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홍석천과 신동엽이 폭력적인 남편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결혼 직후 180도 변해버린 남편 때문에 힘들다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결혼 7년 차인 아내로 결혼 후 폭력적으로 바뀐 남편 때문에 무섭고 힘들다고 토로했다.


결혼 전 부부가 장거리 연애를 했을 당시 남편은 매일 영상 통화를 걸어 "사랑한다", "네가 제일 예쁘다"고 말할 정도로 다정다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남편은 아내를 잠깐이라도 보기 위해 일주일에 세네 번씩 부산과 남해를 오갈 정도로 굉장한 사랑꾼이었다.


그러나 남편은 신혼여행을 가자마자 돌변했다. 자주 소리를 지르고 화를 내는 남편의 모습에 아내는 "같은 공간에 있는 것이 긴장되고 남편이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는 소리만 들어도 심장이 뛴다"고 말했다.


본래 쾌활하고 밝은 성격이었던 아내는 결혼 후 위축되고 남의 눈치를 많이 보는 등 성격까지 바뀌었다.


출연진들이 남편에게 이유를 묻자 남편은 "대도시 부산 여자를 소개받아 꼭 남해로 데려와야겠다는 생각으로 (연애하는) 1년 간은 꾹 참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이어 "내 어장 안에 고기가 들어왔기 때문에 원래 낚은 고기에는 밥을 안 주지 않냐"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있던 사람들을 모두 분노케 했다.


그는 "경상도 남자가 욱하는 건 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나는 때리지는 않는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당당한 남편의 모습과 남편과 눈도 마주치지 못하고 안절부절 못하는 아내의 모습을 본 신동엽은 "지금 남편은 때리지 않았다고 자랑스럽게 얘기하는데 그건 정말 잘못된 생각"이라며 "시선·언어폭력도 굉장한 폭력"이라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뿐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자주 소리를 지르며 화를 주체하지 못해 과거 TV까지 발로 차 부순 적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이를 들은 정찬우가 "TV를 부술 정도면 화를 조절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하자 남편은 "그렇게 화가 조절이 안 될 정도로 제가 또라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참다못한 홍석천은 큰소리로 "아니에요. 또라이에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그건 아내를 때리고 싶다는 것의 우회적인 표현이기 때문에 TV를 부순 것은 아내를 부순 것과 똑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를 들은 남편은 "(사람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게 또라이"라며 자신과는 다르다는 입장을 고수해 보는 이들을 답답하게 만들었다.


Naver TV '안녕하세요'


'하루 14시간' 술 마시는 남편에게 서운해 결국 눈물 왈칵 쏟은 아내 (영상)가정에 소홀히 하고 술을 즐기는 남편을 보며 결국 아내는 눈물을 흘렸다.


"딸 인생도 망가진다"…가출 후 1천만원 빚진 어린 엄마에 일침 날린 이영자 (영상)KBS 2TV '안녕하세요' MC 이영자가 가족의 인생을 망가트리고 있는 이기적인 여성에 일침을 날렸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