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없어 힘들어하던 형 양세형 위해 매달 '3백만원' 용돈 준 동생 양세찬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하루가 멀다고 티격태격 거리지만 그 어떤 형제보다 남다른 우애를 자랑하는 개그맨 형제가 있다.


이들은 바로 개그맨 양세형과 양세찬. 전혀 닮지 않은 외모로 과거엔 동료들조차 두 사람이 형제인 줄 몰랐지만, 지금은 서로를 끔찍이 아끼는 모습에 "누가 봐도 형제"로 불리고 있다. 


특히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두 사람은 끈끈한 형제애를 보여줘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이와 함께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년 전 MBC '라디오 스타'에서 형 양세형이 동생에게 감동 받은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 스타'


당시 방송에서 양세형은 "사람들에게 돈 빌리는 걸 해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힘든 시기에 분수에 맞지 않게 괜찮은 차를 타서 유지비가 많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양세형은 "그런데 세찬이가 매달 300만 원씩 줬다"면서 "꿔줬다는 것도 아니라 '형 이거 써'라고 준 것"이라고 털어놨다.


아울러 그는 "세찬이는 그냥 쓰라고 준 돈이지만 최근에 다 갚았다"고 말하며 동생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앞서 2013년, 양세형은 불법 도박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벌금 3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받고 자숙 시간을 보낸 바 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 스타'


재치 발랄함을 무기 삼아 수많은 유행어를 만들며 개그맨으로서 승승장구했던 양세형의 인생에 커다란 시련이 닥친 것이다.


자신의 잘못 때문에 대중에게 외면 받았던 1년 여간, 양세형 곁엔 피를 나눈 동생 양세찬이 있었다. 


양세찬은 힘들어도 "도와달라"는 말을 절대 안 하는 형을 위해 묵묵히 뒤에서 서포트 했다.


선뜻 나서 거금의 생활비를 주거나, 형의 속내를 들어주는 양세찬의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훈훈함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함께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인 형제는 서로에게 있어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내어줘도 아깝지 않을 만큼 끈끈한 형제애를 선보이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에서 양세형은 동생 양세찬의 '갑상선암' 진단 소식에 눈앞이 깜깜했지만 내색을 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날 양세형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동생이 의지할 데가 없겠구나'란 생각이 드는 동시에 내가 센 모습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0.1초도 안 돼 생각한 게 뭐였나면 동생이 수입이 0원이거나 딸린 가족이 있다 하더라도 난 자신 있는 거다. 얘를 먹여 살릴 자신이 말이다"라고 말해 형다운 면모를 나타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어렸을 때부터 드러난 두 사람의 우애는 시간이 흘러 개그맨이 돼서도 끈끈하게 이어져 오고 있다.


한편 양세형은 2003년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을 통해 데뷔해 '쪼바 쪼바' 유행어를 만들며 불과 데뷔 3개월 만에 대중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원래 꿈이 경찰이던 양세찬은 취업 준비 시절 우연히 무대 위에서 빛나는 형의 모습을 보고 개그맨이 되기로 결심했다.


이후 2008년 SBS 공채 개그맨으로 합격한 양세찬은 형의 도움 없이 자신의 힘으로 성장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양세찬 '갑상선암' 진단에 '충격' 받았지만 내색할 수 없었던 양세형 (영상)개그맨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의 '갑상선암' 진단 소식에 눈앞이 깜깜했지만 내색을 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으며 남다른 우애를 드러냈다.


하나도 안 닮은 것 같지만 알고보면 100% 닮은 개그맨 형제의 일상사진얼굴은 안 닮았지만 성격은 똑닮은 개그맨 형재의 남다른 우애가 녹아나는 일상 사진들을 모아봤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