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쇼트트랙 최민정, 오늘(13일) 사상 첫 500m 금메달 사냥 나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대한민국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이 오늘 단거리 500m 금메달에 도전한다.


13일 최민정은 오후 7시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전에 나선다.


준준결승 후 9시경 메달이 걸린 결승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여자 500m는 지난 1998년 전이경과 2014년 박승희가 동메달을 따낸 것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민정은 스타트가 중요한 500m 경기를 위해 근력을 높이고 체중을 늘릴 만큼 공을 들이며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앞서 최민정은 세 번이나 금메달을 따내며 500m에서도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다.


최민정 선수는 "멘털이 좀 많이 좋아진 것 같고 힘든 부분이 많았는데 그걸 이겨내고 좋아진 것 같아서 저도 좋게 생각한다"고 밝히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민정은 상대적으로 약한 선수들과 같은 조에 편성돼 결승까지는 무난하게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라이벌로 꼽히는 캐나다의 킴 부탱, 이탈리아의 폰타나, 영국의 크리스티 등이 모두 결승에 올라온다면, 그야말로 작은 실수 하나가 승부를 가르는 박빙의 경기가 예측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한편 한국 남자 대표팀이 임효준(한국체대)은 두 대회 연속 빼앗긴 5000m 계주 금메달 탈환에 나선다.


남자 대표팀은 13일 오후 8시 40분 치러지는 계주 예선전(2조)에서 헝가리, 일본, 미국과 함께 맞붙는다.


대표팀은 서이라-임효준-황대헌과 곽윤기, 김도겸을 앞세워 금메달에 도전한다. 


"나도 있다"…최민정, 올림픽 신기록 세우며 여자 쇼트트랙 500m 조 1위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 임효준, 서이라 모두 조 1위로 남자 쇼트트랙 1500m 준결승에 진출한데 이어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간판 최민정도 조 1위를 기록,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캐나다 女 쇼트트랙 선수들 "한국 엄청나게 빨라서 죽을 것만 같았다"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드라마 같은 역전극을 보여주며 쇼트트랙 강국다운 면모를 다시 한번 세계에 몸소 입증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