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설 연휴 'D턴족' 잡기 위해 의류·잡화 등 최대 50% 할인

인사이트현대백화점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현대백화점은 설 연휴 기간 전국 15개 백화점과 5개 아울렛에서 200여 개의 대형 할인 행사와 50여 개의 문화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설 연휴 기간 'D턴족'을 겨냥한 할인 행사와 이벤트를 중점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D턴족은 명절 연휴 기간 중 고향에서 시간을 보낸 뒤 귀경해 남은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을 뜻한다. 그 이동 경로가 알파벳 D의 모양과 비슷해 붙여진 신조어다.


 먼저 오는 17~20일 무역센터점 10층 문화홀에서 '라이프스타일 가전·가구 초대전'을 연다. 템퍼·다우닝·오씸 등 17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안마의자·승마기 등 브랜드별 인기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10~30% 할인 판매한다.


또 무역센터점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는 17~18일 '나이키·아디다스 할인전'을 열고 이월상품을 30~60%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다. 


천호점 역시 같은 기간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여성패션 특집전'을 열고 여성패션 브랜드 BCBG·엠씨·후라밍고의 이월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30~50% 할인 판매한다.


현대아울렛 5개 점포에서도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김포점과 송도점은 17~18일 '럭셔리 페어'를 열어 비비안웨스트우드, 질샌더, 막스마라 등 20여 개 브랜드를 기존 할인율(20~30%)보다 10~20% 추가 할인한다. 


행사기간 수입의류 단일 브랜드 상품을 100만원 이상 구매하면서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포인트 'H포인트'를 적립하는 고객에게는 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3만원)를 증정한다.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도 열린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에서는 설 다음날인 17일 하루 동안 밴드 공연과 함께 캐릭터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서는 연휴 기간 황금개 뽑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설 연휴를 맞아 각 점포별로 이틀간 휴무에 들어간다.


무역센터점, 천호점, 중동점, 킨텍스점, 판교점, 대구점, 울산점, 충청점 등 8개 점포는 설 전날 및 당일 이틀간(15~16일) 휴점한다. 압구정본점, 신촌점, 미아점, 목동점, 디큐브시티점, 부산점, 동구점 등 7개 점포는 16일 설 당일과 다음날 휴점한다. 


현대아울렛 4개 점포(김포점, 송도점, 동대문점, 가든파이브점)는 설 당일 하루만 쉬고, 가산점은 연휴 기간 정상영업 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