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라는 이유로 뇌가 '240조각'으로 잘려 전 세계에 뿌려진 아인슈타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1955년, 세기의 천재 과학자 아인슈타인이 대동맥 파열로 세상을 떠났다.


아인슈타인은 죽기 전 가족들에게 자신의 몸을 화장해 아무도 모르는 곳에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런데 아인슈타인이 죽은 지 23년 후인 지난 1978년, 그의 뇌가 세상에 다시 등장해 파문이 일었다.


뉴저지 먼슬리 기자 스티븐 레비(Steven Levy)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분명 아인슈타인의 뇌가 들어있었다.


조사 결과 아인슈타인이 화장되기 전 토마스 하비(Thomas Harvey)라는 사람이 뇌를 훔쳐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천재의 비밀을 밝혀내겠다는 욕심으로 뇌를 240조각으로 잘라내 연구를 시작했다.


하지만 20여 년간의 연구에도 아인슈타인의 뇌가 일반인의 뇌보다 가볍다는 것 외에는 특별한 점을 밝혀내지 못했다.


결국 토마스는 공동연구를 제의하며 뇌 조각을 전 세계에 있는 다른 학자들에게 보냈고, 이 과정에서 뇌를 훔쳤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아인슈타인의 뇌는 사방으로 흩어져 연구됐고 실제로 여러 논문이 발표되기도 했다.


그러나 숱한 연구에도 아인슈타인의 뇌에서는 학자들의 원하는 특별함이 발견되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사람들은 고인의 허락도 없이 뇌 연구를 진행한 토마스와 학자들에게 비난을 가했다.


논란이 일자 토마스는 "아인슈타인의 뇌 연구는 인류를 위해 진행한 것"이라며 "사전에 아들에게 연구 허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족들도 이미 모두 사망해 그의 주장을 증명할 방법은 어디에도 없었다.


아인슈타인은 죽어서 아무도 모르는 곳에 머물며 자유를 만끽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그의 뇌는 현재 조각난 채로 미국 필라델피아의 한 박물관에 전시 중이다.


천재의 뇌를 탐하는 사람들의 욕심 때문에 마지막 소원을 이루지 못한 아인슈타인.


그는 완전한 자유를 누리고 싶어 했지만 작은 유리병에 갇혀 비운의 천재로 남아있다.


'천재 물리학자' 아인슈타인의 인생 명언 20가지20세기 이후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인 아인슈타인의 '인생 명언' 20가지를 모아봤다.


아인슈타인보다 IQ 높은 11살 '천재 소년'이 나타났다역사상 가장 지능이 높았던 '천재'로 손꼽히는 알버트 아인슈타인과 스티븐 호킹 박사보다 높은 IQ 점수를 받은 11살 소년이 화제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