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소 직원 "고양이 성격이 너무 활발해 주인이 안락사하랍니다"

인사이트Alaina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1년도 채 안 된 어린 고양이를 유기 동물 보호소에 버리며 주인이 남긴 말이 많은 이를 멘붕에 빠뜨렸다.


주인은 고양이가 너무 힘이 넘친다며 키우지 못하겠다고 안락사해달라고 말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보호소에 버려진 고양이 오딘의 사연을 전했다.


풍성한 털이 매력적인 고양이 오딘은 최근 전주인에게 직접 보호소에 버려져 유기묘 신세가 됐다.


인사이트Alaina


전주인은 "녀석의 성격이 너무 에너제틱하다. 행동에 문제가 있다"며 "더이상 녀석을 키우고 싶지 않다"고 부탁했다.


덧붙여 전주인은 오딘에게 안락사를 시켜달라고 전했다. 


보호소 직원은 전주인의 말을 처음 들었을 때 매우 당황해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한다.


녀석의 활발한 성격 때문에 키울 수 없으며 안락사를 시켜달라는 말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주인이 떠난 뒤 보호소 직원은 그때부터 오딘을 돌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Alaina


버려졌을 때부터 심각한 눈 질환을 앓던 녀석은 안구를 적출하는 수술을 받기도 했다.


이후 동물병원 직원이 임시보호를 자처하며 오딘을 주인처럼 관리해 줬다. 


그러나 동물병원 직원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오딘의 평생 가족이 될 수 없었다. 결국 사랑으로 보살펴줄 진짜 주인을 찾기 직원은 수소문했다. 


다행히 직원의 친구였던 여성 앨러니아가 오딘을 입양하겠다고 나섰다.


앨러니아는 "친구에게 오딘이 버림받은 이유를 듣고 매우 화가 났다"며 "안락사를 주장했다는 말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황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오딘은 다행히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 중이다. 매우 사랑스럽고 애교도 많아 가족이 되길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유기동물 안락사 없이 '100% 입양' 추진한다서울시가 전문기관과 손잡고 '유기동물 100% 입양'에 도전한다.


"기다려달라 했는데"…입양자 15분 늦자 유기견 안락사 시킨 병원해당 유기견은 안락사 당일 기적적으로 입양자가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목숨을 건지지 못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