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이 뒤쫓는 15년 전 부산 여관 '살인사건' 용의자 몽타주

인사이트Facebook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미제사건이 된 15년 전 살인사건의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지난 10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과거 발생한 한 살인사건 용의자 몽타주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속 남성은 2003년 8월 23일 부산 영도구 대교동의 한 여관에서 여성을 살해하고 도주한 것으로 의심되는 남성이다.


남성은 둥그런 얼굴형에 작고 찢어진 눈이 인상적이다. 여기에 좌우 눈썹과 눈의 모양이 약간 다른 것도 눈에 띈다.


인사이트Facebook '그것이 알고 싶다'


'그알' 제작진은 반 부테 안경에 금색 손목 시계를 차고 과도를 소지한 남성이라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2003년 여름 부산과 제주 등지에서 '채낚기 어업'에 종사했던 선주와 선원 및 부산 영도구에서 바지선 선두로 일했던 분들의 연락을 기다린다고도 전했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는 SBS의 시사/교양 프로그램으로 각종 사건/사고를 탐사취재하는 프로그램이다.


인사이트과거 최태민 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지난 1992년 첫방송된 이후로 약 1년 간의 휴식기만을 거친 채 26년 째 방송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가 한창 불거지기 시작하던 2016년 10월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 측에 해당 사건을 취재해달라는 문의가 빗발치기도 했다.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아버지 최태민의 관계 등을 폭로하면서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알' PD가 '박근혜 5촌 살인사건' 방송 후 SNS에 남긴 글'박근혜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을 연출한 '그것이 알고 싶다' PD가 방송이 나간 후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그알'이 재조명한 문재인 대통령 13년 집념의 '간첩 조작' 변호 사건독재정권 당시 무고하게 '간첩'으로 몰린 피해자들의 누명을 벗겨주려 13년 가까이 변론을 맡은 인권 변호사가 재조명되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