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알바생 윤아 '실물 미모' 보고 넋이 나간 유도 소녀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걸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효리네 민박'에서 싹싹한 성격과 예쁜 얼굴로 '열일'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 2'에서는 첫 손님으로 온 '유도 소녀팀'을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는 윤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박집 도착 후 소녀들은 윤아를 보고 시종일관 눈을 반짝이며 예쁜 얼굴에 감탄했다.


또 소녀들은 잠에서 깨자마자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윤아를 발견하곤 연신 "예쁘다"고 말하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이효리와 이상순이 준비한 '노천탕' 서비스를 체험하던 중 소녀들의 덕심(?)이 폭발했다.


따뜻한 노천탕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얘기를 나누던 소녀들은 갑자기 윤아가 등장하자 단체로 '얼음'이 된 듯 말을 멈췄다.


그 모습을 귀엽게 바라본 이효리는 "너네 (윤아가) 너무 날씬해서 쳐다본 거지?"라고 농담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그런데도 소녀들은 마치 TV에서 연예인을 보고있는 것처럼 미소로 답해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윤아는 수건을 건네준 뒤 그런 소녀들의 모습이 귀엽다는 듯 흐믓하게 바라보고 집 안으로 들어갔다.


소녀들은 윤아가 사라지자마자 저마다 "웃는거봐", "너~무 예뻐", "언니만 나오면 말도 안 나온다" 등 설렘 가득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제주를 찾는 게스트들을 따뜻하게 맞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윤아, 박보검 알바생을 볼 수 있는 JTBC '효리네 민박2'는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핀 없어 머리에 '테이프' 붙이는 이효리 위한 윤아의 세심한 센스 (영상)이효리의 애로사항도 말없이 접수하는 센스갑 신입 직원 윤아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역죄인'이라 놀림 받기 쉬운 '상투머리'하고 나와도 예쁜 윤아소녀시대 윤아는 '대역죄인 머리'라는 별명을 가진(?) '상투머리'를 하고 나왔는데도 아름다웠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