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도 안 닮은 것 같지만 알고보면 100% 닮은 개그맨 형제의 일상사진

인사이트Instagram 'ysh6834'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아무도 믿지 않았던 개그맨 형제의 남다른 우애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름만 들으면 형제임을 짐작할 수 있는 양세형과 양세찬은 한 살 터울의 형제이자 개그맨 선후배 사이다.


그러나 얼굴을 보면 형제임이 잘 짐작되지 않는다. 얼굴이 별로 닮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두 사람은 데뷔 연도도 형 양세형이 2003년, 동생 양세찬은 2008년으로 5년이나 차이가 나 더욱 연관 관계가 없어 보인다.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것이 유일한 개그맨으로서의 공통점이다.


나이는 한 살밖에 차이가 안 나지만 두 사람의 데뷔 연도에 5년이나 차이가 나는 이유는 개그 실력이 아니라 양세찬의 꿈 때문이다.


경찰이라는 꿈을 위해 취업준비에 열중하던 양세찬은 무대 위에서 빛나는 형 양세형의 모습을 보고 결국 개그맨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장난기 넘치는 두 사람은 평소 만나면 투덕거리며 싸울 것 같지만 서로 개그에 지원 사격에 나서고 방송에서도 챙길 정도로 두터운 우애를 자랑한다.


닮지 않은 외모와 달리 똑 닮은 성향으로 이제는 주변 사람들에게도 "누가 봐도 형제"라는 말을 듣게 됐다.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오는 개그맨 양세형, 양세찬 형제의 남다른 우애를 확인할 수 있는 장면들을 모아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양세찬 '갑상선암' 진단에 '충격' 받았지만 내색할 수 없었던 양세형 (영상)개그맨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의 '갑상선암' 진단 소식에 눈앞이 깜깜했지만 내색을 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으며 남다른 우애를 드러냈다.


동생 양세찬이 만든 요리 입맛 안 맞아도 '폭풍 칭찬'하는 형 양세형개그맨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이 만든 음식을 폭풍 칭찬해 우애를 과시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