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왔다는 남편 이상순 말에 대문 앞까지 마중 나가는 '누나팬' 이효리 (영상)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효리네 민박2' 이효리가 박보검이 왔다는 남편 이상순 말에 휘둥그레 눈을 뜨며 대문 앞까지 마중 나가 누나팬으로서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알바생 윤아가 함께 첫 민박객으로 제주도를 찾은 유도 선수 친구들과 함께 하루를 보내는 일상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식사를 기다리면서 유도 선수 친구들과 함께 차를 마시고 있던 이효리는 "너희들끼리는 무슨 이야기 하냐. 연예인 이야기도 하냐"고 물었다.


이효리 질문에 한 유도 소녀는 "죽기 전에 박보검은..."이라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고 이효리는 "박보검이 무슨 인터뷰에서 이상형이 나라고 했던 것 같은데"라며 인터뷰 기사를 검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터뷰 기사가 없다는 유도 소녀의 말에 이효리는 직접 '박보검 이상형 이효리'라고 검색했고 기사가 하나만 나오자 유도 소녀는 "흘리는 말로 했나보다"고 현실을 부정해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그때 박보검이 '효리네 민박2' 단기 아르바이트생으로 깜짝 합류하는 예고편 영상이 등장했다.


인터폰에 박보검이 등장하자 이상순은 깜짝 놀라며 "박보검이 우리집에 왔다"며 아내 이효리와 윤아를 찾았고 이효리는 "뻥치지 마"라며 이상순 말을 믿지 못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직접 박보검을 확인한 이효리는 두 눈 휘둥그레 뜨면서 "거짓말"이라고 말한 뒤 곧바로 대문까지 뛰쳐나가 박보검을 마중하는 등 누내팬임을 직접 인증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박보검은 자신을 마중하러 대문까지 달려나온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를 보며 "마중을 나와 주셔서 감사하다"고 환하게 웃어보였고 박보검은 이후 요리를 하거나 피아노 연주를 하는 등 모습을 보여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효리네 민박2'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직접 민박집을 운영하며 민박객들과 함께 생활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 리얼 예능 프로그램이다.


겨울 제주도 풍경이 담긴 시즌2에서는 아이유 대신 소녀시대 윤아가 새 알바생으로 합류해 출연하며 다음주 박보검이 깜짝 알바생으로 등장할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윤아, 박보검 이들 네사람의 남다른 케미가 돋보이는 JTBC '효리네 민박2'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Naver TV '효리네 민박2'


학대 당한 기억에 아이유 보고 벌벌 떨었던 '효리네민박' 모카 변화이제는 자신이 먼저 등을 만져달라고 손을 내미는 모카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김종국과 같은 헬스장 다닌 뒤 상남자된 박보검의 '우월한 피지컬' (사진)헬스로 다져진 독보적 피지컬을 자랑하는 배우 박보검의 근황이 팬들의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