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성화 사업' 10년만에 길고양이 '절반'으로 감소

인사이트(좌) petmd.com, (우) 서울시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서울특별시가 지난 10년간 추진한 길고양이 중성화(TNR)사업이 민간단체와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활성화되면서 길고양이 개체수가 감소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서울시는 지난 10년간의 길고양이 중성화(TNR)사업을 통해 길고양이 개체수가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는 2008년부터 전 자치구를 통해 길고양이 민원 지역 중심으로 매년 길고양이 5~8천 마리를 중성화했으며 2017년 기준 총 6만 4,670마리에 중성화를 실시했다.


길고양이 중성화 추진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2013년부터 2년 단위로 '길고양이 서식현황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 결과 '13년 25만 마리→'15년 20만 마리→'7년 13만 9천 마리로 길고양이 개체수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10년간 지속적으로 중성화사업을 확대 실시한 것이 길고양이 개체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과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자 올해 8억 6천여만원을 투입해 9,700마리 길고양이를 중성화할 계획이다.


자치구 길고양이 중성화사업(9천 마리), 민관협력 길고양이 군집별 집중 중성화사업(500마리),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TNR Day) 연간 4회(200마리) 등을 지속 실시한다.


인사이트서울시


특히 이 중 '민관협력 길고양이 군집별 집중 중성화 사업'에 총 사업비 80%를 지원해 효과적인 중성화뿐만 아니라 '길고양이 돌봄기준'을 최초로 마련해 시행함으로써 건전한 길고양이 돌봄 문화 확산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번 민관협력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단체는 2월 12일(월)부터 서울시 홈페이지, 시보조금시스템에서 공고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서류는 2월 26일(월)~3월 2일(금)까지 시보조금시스템에서 접수하면 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올해부터 민관협력 중성화사업에 '길고양이 돌봄기준'을 적용해 효과적인 길고양이 중성화와 건전한 돌봄문화 확산으로 시민의 불편을 줄이고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환경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내쫓지마세요" 혹한 속 몰래 들어온 가게 난로 앞에서 몸 녹이는 길냥이추운 날씨에 바들바들 떨던 길고양이 한 마리가 가게에 몰래 들어와 난로 앞에서 몸을 녹이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추위 피해 캠퍼스 들어온 길냥이 위해 집·이불 만들어 준 경북대 학생들경북대학교 학생들이 학교의 마스코트 길냥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