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하 10도 강추위 다시 시작됐다···"모레까지 지속"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추위가 한풀 꺾이는가 싶더니 다시 시작됐다.


11일 중부와 경북 내륙 곳곳에는 '한파특보'가 내려졌다.


이날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진 가운데 종일 영하권을 맴도는 추위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오는 12일 아침 기온은 최저 영하 9도까지 떨어지고, 13일에는 영하 7도까지 떨어진다.


인사이트추위에 떨고 있는 것 같은 형태의 버섯 / 온라인 커뮤니티


다만 13일 낮부터는 기온이 오르며 날이 많이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추위가 지속되는 동안에는 서해안 부근에 많은 눈이 오기도 하겠는데, 제주 산지에는 최고 20cm, 충남 및 호남 지역에는 최고 8cm의 눈이 쌓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서울과 경기남부에도 오후 1cm 안팎의 눈 소식이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올림픽이 펼쳐지고 있는 평창의 날씨는 이보다 훨씬 더 춥다.


오늘(11일) 평창은 최저 영하 12도의 날씨를 기록했고, 오후 5시 30분인 현재도 영하 6도의 낮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


알파인스키, 스키점프, 아이스하키 등의 경기가 있는 내일(12일)은 영하 14도까지 기온이 떨어져 경기 관람시 따뜻하게 무장할 필요가 있겠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얇게 입고 추위에 떠는 여성에게 낯선 남자가 '핫팩' 건네자 여성이 보인 반응 (영상)모르는 사람에게 대뜸 잔소리를 하다 '핫팩'을 나눠주고 반응을 보는 몰카 영상이 화제다.


추위 걱정없이 데이트 즐길 수 있는 이색 '찜질방' 7곳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칼바람'이 쌩쌩 부는 요즘 같은 날씨엔 '실내 데이트'가 간절해진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